제주항공, '찜 프로모션' 해외 현지 판매 비중 늘었다

한류스타 모델 선정 등…현지 인지도 높아진 결과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제주항공의 대표적인 항공권 할인 이벤트인 찜(JJiM) 프로모션의 해외 현지 판매(인바운드) 비중이 점차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제주항공이 누적 탑승객 6천만명 돌파에 맞춰 지난달18일부터 25일까지 진행한 예매 실적을 분석한 결과 해외 현지 판매는 전체 판매금액의 18.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실적 가운데 해외 판매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1월 3.3%, 2018년 1월 16%였다. 지역별 현지 판매실적은 일본, 대만, 홍콩, 필리핀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사진=제주항공]

현지 판매 실적을 지역별로 분류했 때 일본이 42.9%의 비중을 차지해 제주항공의 핵심 시장임을 보여줬다. 중국과 홍콩, 대만 등 일본을 제외한 동북아시아 38.5%, 필리핀과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가 14.9%, 괌과 사이판 등 사이판과 러시아 등 기타 지역이 2.7%의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일본은 지난해 1월 프로모션 당시 17%의 비중에 그쳤지만 이번에는 25%포인트 이상 늘어난 42.9%를 차지해 동방신기를 비롯한 한류스타를 모델로 정해 현지에서 인지도를 높이는 등 마케팅을 꾸준히 진행한 결과로 제주항공은 분석하고 있다.

이와 함께 찜 프로모션 기간 동안 판매된 항공권 가운데 가장 많은 판매가 이뤄진 지역은 한국에서 출발하는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전체 매출의 33.7%를 차지했다. 2위는 일본(21.5%)이 차지했다. 괌·사이판(18.9%), 중화권(13.7%) 노선은 그 뒤를 이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