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방목의 철학 '나는 천천히 아빠가 되었다'

'국민아빠' 이규천의 특별한 교육법…내면의 힘 키우기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SBS '영재 발굴단' 아빠의 비밀 편의 주인공 이규천은 두 딸을 독립적이고 건강한 가치관을 지닌 사람으로 이끈 아빠의 교육 비법을 묻는 질문에 '방목'이라는 키워드를 제시했다.

아빠로서 두 딸을 귀하게 키우기는 했지만 남다르게 한 일은 없었다는 저자의 말과 달리 그의 두 딸은 남다른 인생을 살고 있다.

줄리아드음대를 8년 장학금으로 수학하고 나움버그 콩쿠르 우승 등 여러 콩쿠르에서 수상한 큰딸 이소연은 현재 신시내티음대 종신교수로 후학을 가르치며 왕성하게 활동하는 세계적인 피아니스트다.

가수로 활동하다 돌연 유학을 결심, 미국 시카고 노스웨스턴 로스쿨에 진학한 작은딸 이소은은 뉴욕 로펌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다 현재 국제상업회의소 국제중재법원 뉴욕지부에서 부의장으로 일하고 있다.

'나는 천천히 아빠가 되었다', [수오서재]

신간 '나는 천천히 아빠가 되었다'는 이러한 두 딸을 키워낸 저자의 교육 철학을 담은 책이다. 자신의 무모한 도전과 좌절을 삶의 교훈으로 승화해 두 딸로부터 존경받는 아버지, 본받고 싶은 어른, 삶의 멘토가 된 저자는 이 책에서 온몸으로 치열하게 삶과 부딪쳐 얻은 깨달음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교육 철학을 들려준다.

그는 과거의 실수뿐 아니라 지난 성취조차도 잊어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아이가 항상 주체적이고 능동적으로 행동할 기회를 주는 것이 부모의 역할이라고 강조한다.

(이규천 지음/수오서재, 1만4천800원)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