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프렌즈', 유연석X손호준 카페 영업 시작…설렘X멘붕 첫날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유연석과 손호준이 제주도에 카페를 열었다. 최지우와 양세종이 특급 알바생으로 합류해 카페 오픈을 도왔다. '커피 프렌즈'는 소소한 재미와 따뜻한 웃음을 안기며 '착한 예능' 탄생을 알렸다.

4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커피 프렌즈'에서는 유연석과 손호준이 제주도의 감귤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게 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응답하라 1994'를 통해 절친한 사이가 된 유연석과 손호준은 지난해 커피 트레일러를 몰며 손수 준비한 음료를 나눠주고 수익금을 기부하는 '커피프렌즈'를 시작했다. 나영석 PD의 제안으로 예능으로 확장, 제주도 감귤 농장에 위치한 카페를 운영하게 됐다.

손호준과 유연석이 찾은 곳은 카페가 아닌 귵밭에 위치한 창고. 디자이너 친구와 머리를 맞대고 공간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고 카페로 개조했다. 두 사람의 생각이 고스란히 담긴 카페가 완성됐고 만족감을 표했다.

다음 준비는 아르바이트생 찾기. 손호준과 유연석은 주변 지인들에 연락했고 최지우와 양세종을 섭외하는데 성공했다. 최지우는 "내가 도움이 될까요"라고 걱정하면서도 "시간 맞춰보겠다"라며 흔쾌히 응했다.

손호준과 유연석은 카페 오픈에 앞서 백종원을 찾아가 브런치 메뉴를 배웠다. 백종원은 직접 만든 귤카야잼과 프렌치토스트, 흑돼지 토마토스튜 등을 전수했다. 백종원은 "끝나면 카야 잼 꼴도 보기 싫을 것"이라고 했다. 손호준과 유연석은 백종원의 팁을 전수 받으며 브런치 메뉴를 완성했다. 유연석은 백종원으로부터 "꼼꼼하다"는 칭찬도 들었다.

손호준은 빵 레시피를 받기 위해 친구가 있는 강릉까지 직접 방문했다. 발효 공정까지 4시간이 걸리는 세심한 작업 속 의욕을 불태웠다.

카페 오픈 전날, 유연석과 손호준, 최지우, 양세종이 한자리에 모였고 이들은 역할을 분담했다. 손호준은 제빵과 바리스타를, 유연석은 메인 셰프, 최지우는 홀 매니저, 양세종은 멀티 플레이어를 담당하기로 했다.

모든 상황이 수월한 것은 아니었다. 손호준은 배워온 레시피대로 했지만 빵 만들기에 실패했다. 최지우는 그러나 "진짜 맛있다"라며 빵 먹방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오픈 당일, 첫 영업을 앞두고 모두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최지우는 "너무 떨린다"고 했고, 양세종은 "가자가자가자"를 외쳤다.

카페는 곧 손님들로 가득 찼다. 첫 손님은 아기와 함께 온 가족으로, 최지우는 아기 손님을 배려한 즉석 요리까지 주문 받으며 유연한 모습을 보였다. 유연석은 "첫 오픈이라 서툴겠지만 많이 이해해주시면 좋겠다"라고 인사했다. 다행히 가족 손님의 반응은 좋았다. 이어 등장한 여성 손님들은 손호준을 보며 "처음 보는 인종"이라며 놀라워했고 커피 맛에도 만족했다.

첫 영업에 커피를 잘못 내가고 주문을 잘못 받는 실수에 "죄송합니다"를 연발하고, 양세종은 설거지를 하다 접시를 깨기도 했다. 그러나 요리와 커피에 대해 설명해주는 등 성의껏 손님들을 대했다. 손님들은 "제주도 여행이 이렇게 될 줄이야. 정말 행복한 것 같아" "떠나기가 아쉽다"고 행복한 표정으로 카페를 나섰다.

한편 '커피 프렌즈'는 예고편에서 새 아르바이트생 조재윤의 등장을 알렸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