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 2019'서 8K OLED TV 등 TV 전략제품 대거 선봬

OLED TV 외에도 울트라HD TV에도 8K 화질 적용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LG전자는 오는 8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전시회 'CES 2019'에서 TV 전략제품을 대거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8K OLED TV를 세계 최초로 정식으로 공개하고, TV에 최적의 화질과 음질을 구현해 주는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2세대'도 전시된다.

8K OLED TV는 올레드 TV에 최고의 해상도를 적용한 제품이다. 3천300만개에 달하는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다. 화면 사이즈에 관계없이 완벽한 블랙을 표현한다. 크기는 88인치다.

LG전자는 8K OLED TV뿐만 아니라 75인치 8K 슈퍼 울트라HD TV도 처음 선보인다. LG전자는 8K TV 제품을 앞세워 초고화질 TV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8K 슈퍼 울트라HD TV는 독자 개발한 '나노셀(Nano Cell)' 기술에 풀어레이 로컬디밍(Full Array Local Dimming) 기술을 더해 더 많은 색을 정확하게 표현한다.

약 1나노미터(nm) 크기의 미세 분자들이 색의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해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정확한 컬러와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화면 뒤쪽 전체에 LED를 촘촘하게 배치하고 LED의 광원을 각각 정교하게 제어해 명암비를 높이고, 베젤을 줄여 화면의 몰입감도 높였다.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프로세서인 알파9의 새로운 버전도 공개된다. 알파9 2세대다. LG전자는 알파9을 바탕으로, 100만개가 넘는 영상 데이터를 분석한 딥러닝 기술을 더해 이 프로세서를 개발했다. 해당 프로세서는 8K TV뿐만 아니라 4K OLED TV W9, E9, C9시리즈에도 탑재된다.

알파9 2세대는 영상 속 잡티를 제거해 생생하고 현실감 넘치는 화질을 구현한다. 화면 속 배경과 사물을 인지해 입체효과를 키우고 사물의 경계선을 더욱 또렷하게 한다.

아울러 TV가 설치된 공간의 밝기를 감지하고 공간 밝기에 따라 화면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한다. 어두운 밤 검은 의상을 입은 등장인물의 모습이 밝은 빛에서도 선명하게 보인다.

업스케일링 기술도 적용됐다. 8K TV에 탑재된 '알파9 2세대' 프로세서는 2K(1920X1080) 및 4K(3840X2160) 해상도의 영상을 8K 수준의 선명한 화질로 업스케일링한다.

인공지능 기술 기반으로 음질도 대폭 강화됐다. 2채널 음원도 가상의 5.1채널(스피커 5개, 우퍼 1개) 사운드로 변환한다. 전체 공간에서 TV가 놓인 위치를 인식해 균형잡힌 입체음향을 들려준다. 영화, 음악, 뉴스 등 콘텐츠에 따라 음질도 최적화했다. 뉴스 영상이 나올 때는 목소리를 더 또렷하게 들려주고, 영화를 볼 때는 전체적으로 사운드를 키운다.

인공지능 음성인식 플랫폼은 더욱 확장했다. 지난해 구글 어시스턴트에 이어 올해 처음으로 아마존 '알렉사'를 지원한다. TV 리모콘에 알렉사 전용 버튼을 적용해, 음성으로 아마존의 서비스를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알렉사 연동 기능은 북미를 시작으로 알렉사의 지원 국가 확대에 맞춰 한국은 물론 유럽, 남미 주요 국가에도 추가로 적용될 예정이다.

독자 음성인식 플랫폼도 함께 강화한다. 자연어 음성 인식 기능을 강화해 LG 인공지능 TV 기능을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이전 대화의 맥락을 기억해 연속된 질문에도 맥락에 맞게 답변할 수 있다. LG전자는 자연어 음성 인식 기능을 지난해 대비 2배 늘려 140여개국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이 밖에 '홈 대시보드' 기능을 이용하면 TV 화면을 통해 연동돼 있는 사물인터넷 국제표준인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 인증 제품들의 구동 상태를 한눈에 확인하고 작동시킬 수 있다. LG전자를 비롯한 전세계 400여개 업체들이 올해부터 이 인증을 받은 스마트 제품들을 본격 출시한다.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사장)은 "인공지능 기술로 LG만의 차별화된 화질과 음질 구현은 물론 알렉사 등과의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