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전당대회 출마?, 정치적 목적 위해 섣부른 행동 안해"

"차기 지도부, 대화와 타협 중요하지만 잘 싸워야"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임기를 하루 남겨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출마설과 관련해 "저 자신을 중심에 세우고 어떤 정치적 꿈과 목적을 위해 절대 섣부른 행동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임기 마무리 소회 기자간담회'를 갖고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그는 '섣부른 행동은 하지 않을 것이라는 게 전대 불출마 선언이냐'의 질문에는 "저 자신의 일련의 활동에 대해서 국민들과 당원들이 어떻게 받아들였는지, 또 성찰의 시간도 상당히 필요하고, 저의 역량과 능력도 부족한 면이 많다"면서 "모든 부분을 차분하게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차기 원내지도부에 바라는 점에 대해서는 "대화와 타협으로 여야 관계가 잘 정리되고 실질적인 협력 관계가 형성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면서도 "그래도 야당은 잘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 싸울 수 있는 처절한 진정성이 몸에, 뇌리 속에 박히지 않고서는 제대로 된 야당의 모습이 나오지 않는다"며 "하루 한 끼를 굶어서라도 처절함을 만들고, 눈물 젖은 빵을 안 먹어봤으면 억지로라도 눈물 젖은 빵을 먹으면서 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