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전당대회 출마?, 정치적 목적 위해 섣부른 행동 안해"

"차기 지도부, 대화와 타협 중요하지만 잘 싸워야"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임기를 하루 남겨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출마설과 관련해 "저 자신을 중심에 세우고 어떤 정치적 꿈과 목적을 위해 절대 섣부른 행동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임기 마무리 소회 기자간담회'를 갖고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섣부른 행동은 하지 않을 것이라는 게 전대 불출마 선언이냐'의 질문에는 "저 자신의 일련의 활동에 대해서 국민들과 당원들이 어떻게 받아들였는지, 또 성찰의 시간도 상당히 필요하고, 저의 역량과 능력도 부족한 면이 많다"면서 "모든 부분을 차분하게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차기 원내지도부에 바라는 점에 대해서는 "대화와 타협으로 여야 관계가 잘 정리되고 실질적인 협력 관계가 형성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면서도 "그래도 야당은 잘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잘 싸울 수 있는 처절한 진정성이 몸에, 뇌리 속에 박히지 않고서는 제대로 된 야당의 모습이 나오지 않는다"며 "하루 한 끼를 굶어서라도 처절함을 만들고, 눈물 젖은 빵을 안 먹어봤으면 억지로라도 눈물 젖은 빵을 먹으면서 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