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기의 귀환"…편의점, '딸기 샌드위치' 본격 경쟁

CU·GS, 예년보다 한 달 일찍 출시…"재배 기술 발전 덕분"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편의점 업계가 디저트 샌드위치 최강자인 '딸기 샌드위치'를 예년보다 한 달 가량 일찍 출시해 고객 선점 경쟁에 나섰다. 편의점들은 매년 1월 딸기 샌드위치를 출시했으나, 올해는 고객 성원에 힘입어 출시 시기를 앞당겨 선보였다.

10일 GS25에 따르면 딸기 샌드위치는 첫 선을 보인 2015년에 100만 개 넘개 판매되며 3개월만에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이후 매년 딸기철마다 한정 상품으로 선보이며 성장을 거듭해 작년에는 220만 개 이상 판매됐다.

CU에서도 딸기를 포함한 과일 샌드위치는 매년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지난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1.9% 신장했으며, 올해도 63.6% 뛴 것으로 나타났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기존에는 식사 대용식으로 인식되던 샌드위치가 과일과 크림으로 달콤함을 더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며 "특히 케이크가 부담스러운 고객들이 디저트 대용으로 찾고 있다"고 말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편의점 업체들은 올해 딸기 샌드위치 출시 시기를 앞당겼다. 이는 재배 기술이 발전하면서 이른 겨울부터 이듬해 봄까지 일정하게 우수한 품질의 딸기를 확보할 수 있게 된 것도 한 몫했다.

CU는 이달 13일부터 겨울 딸기를 담은 '우쥬 베리 미 샌드위치'를 지난해와 동일한 2천200원에 선보인다. 이 상품은 국내에서도 최상급으로 꼽히는 논산 딸기를 담은 디저트형 샌드위치로, 부드러운 우유크림과 연유를 함께 넣어 달콤함을 배로 느낄 수 있다.

특히 새콤달콤한 맛과 단단한 과육, 풍부한 과즙이 특징인 고품질 설향딸기를 사용했으며, 부드럽고 촉촉한 맛을 극대화하기 위해 식빵 테두리를 모두 제거했다. 이 상품은 최상의 딸기 맛이 유지되는 기간 동안 시즌 한정 상품으로 운영된다.

김호진 BGF리테일 간편식품팀 상품 기획자는 "겨울에도 우수한 품질의 딸기를 확보할 수 있게 되면서 예년보다 1개월 일찍 고객들에게 딸기 샌드위치를 선보이게 됐다"며 "CU에서 도시락부터 커피, 디저트까지 완벽하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콘셉트의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S25는 이달 21일부터 '유어스딸기샌드위치'를 지난해보다 100원 오른 2천300원에 판매한다. 이 상품은 설향딸기 4개를 사용했으며, 당도는 12브릭스 내외다. 회사 측은 이번 상품 출시 후 하루 최대 10톤에 육박하는 딸기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외에도 GS25는 '유어스심쿵딸기샐러드'를 선보인다. 이 상품은 생딸기와 리코타치즈, 시리얼 등으로 구성됐으며, 10~30대 여성 고객층을 겨냥해 출시됐다.

구충훈 GS리테일 프레시푸드 담당 MD는 "딸기 샌드위치가 해마다 폭발적인 인기를 끌면서 올해는 딸기 관련 상품까지 확대 연계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제철 먹거리 상품을 선보여 고객들의 가심비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