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기술·이노그리드, 클라우드 사업 확대 '맞손'

PaaS·IaaS 결합, 클라우드 사업 제휴


[아이뉴스24 성지은 기자] 클라우드 기업 나무기술과 이노그리드가 국내외 사업 확대를 위해 손잡았다.

나무기술(대표 정철)과 이노그리드(대표 조호견·김명진)는 서비스형 플랫폼(PaaS)과 서비스형 인프라(IaaS)를 결합하고 융합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확대 추진하는 사업제휴(MOU)를 맺었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으로 나무기술이 개발한 PaaS 제품 '칵테일 클라우드'와 이노그리드의 IaaS 솔루션 '클라우드잇'을 결합하고 기술·영업 등에 대한 협력으로 국내외 클라우드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한단 계획이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신임 대표는 "기업·공공시장에서 클라우드를 쉽고 편리하게 도입할 수 있도록 나무기술과의 협업해 DNA(Data·Network·AI)를 중심으로 국내 사업은 물론 해외시장에 국산 클라우드 솔루션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