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언론 "박항서 교체 카드 또 적중" 칭찬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박항서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동남아시아축구연맹 소속 10개국이 참가한 '2018 AFF 스즈키컵' 결승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베트남은 6일 베트남 하노이 마이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준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쳤으나 후반 기다리던 골이 터졌다.

베트남은 두 골을 몰아 넣었고 박 감독은 필리핀 골망을 흔들 때마다 어퍼컷 세리머니로 기쁨을 드러냈다. 베트남은 후반 종료 직전 필리핀에 실점했으나 리드를 잘지키며 경기를 마쳤다.

베트남 매체 'VN익스프레스'는 필리핀전을 앞두고 "상대가 전반부터 거세게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박항서 감독은 전반 45분 동안 실점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필리핀은 전반 초반 측면 돌파로 베트남 문전을 압박했다. 그러나 '박항서호'는 전반을 잘 마무리했다. 골을 넣지 못했지만 실점하지 않고 버텼다.

베트남은 준결승 2차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결승에 진출할 수 있었다. 지난 2일 열린 필리핀 원정 1차전에서 2-1로 이겨서다.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베트남은 유리했다.

박 감독은 이런 이유로 수비수 5명을 세우는 파이브백으로 골문을 걸어 잠궜다. 그리고 체력이 약점으로 꼽히는 필리핀을 상대로 후반에 승부를 걸었고 바라던 결과를 손에 넣었다.

베트남의 필리핀에 승리를 거두자 'VN익스프레스'는 "전반 무실점이 결승 진출 발판이 됐다"며 "박 감독이 후반 교체 투입한 응우옌꽁프엉도 골을 넣었다. 또 다시 카드가 적중했다"고 전했다.

베트남의 결승행이 확정되자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은 함성과 박수로 '박항서호'를 응원했다. 하노이와 호치민 시 등 베트남 대도시에서는 준결승이 열리기 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모여 길거리 응원도 진행됐다.

누리꾼들도 '박항서호'의 스즈키컵 결승행 소식을 반겼다. 축구가 아닌 야구와 농구 커뮤니티에서도 베트남 축구의 스즈키컵 결승 소식은 많은 관심을 모았다. 아이디 '사라비아'는 "반드시 우승까지 했으면 좋겠다"고 언급했고 아이디 'spetsnaz'는 '이게 바로 국위선양'이라고 강조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