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도 빚투 의혹 "부친에 3억 빌려줘"…소속사 "확인 중"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한고은에 이어 조여정도 부모님의 '빚투' 의혹에 휩싸였다.

6일 배우 조여정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관계 확인 후 입장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한 매체는 조여정 부친 조모씨가 고향 지인 A씨에게 14년 전 3억원을 빌려간 뒤 갚지 않았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조여정의 부친은 지난 2004년 A씨에게 요양원 설립을 목적으로 2억 5천만 원을 빌렸고, 이후 분당의 건물이 경매로 넘어가 급전이 필요하다며 5천만 원을 더 빌려줬다고 주장했다. A씨는 조여정의 부친이 오랜 이웃사촌인데다 딸이 유명연예인이라 돈을 빌려줬으나, 전화번호까지 바꾸고 연락을 피했다고 했다.

한편 조여정은 JTBC 드라마 '아름다운 날들' 출연을 확정짓고 안방 복귀를 앞두고 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