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소속사 빅히트, '올해의 투자기업' 선정 "엔터업계 혁신 노력"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올해의 투자기업'에 선정됐다.

한국모태펀드 운용기관인 한국벤처투자는 5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Korea VC Awards 2018'을 개최했다.

이날 빅히트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모태펀드 수익률 향상에 크게 기여한 공로로 '올해의 투자기업'을 수상했다.

권용상 빅히트 CFO는 수상소감을 통해 "빅히트는 높은 기준과 끊임없는 개선을 통해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혁신 기업이 되고자 노력해 왔다"며 "빅히트와 비전을 함께하는 외부 투자자들과의 신뢰와 협력이 있었기에 오늘의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빅히트는 대표이사이자 프로듀서인 방시혁이 2005년에 설립, 올해 눈부신 성과를 거둔 그룹 방탄소년단과 이현이 소속돼 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