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靑, 김정은 여행사도 아니고…비굴할 정도로 희망만 얘기"

"北비핵화 의미 있는 진전 있을 때, 서울 답방 의미 있어"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6일 "문재인 대통령도 통일부 장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해서 비굴할 정도의 간절한 희망만 이야기하지, 비핵화의 진전된 입장을 어떻게 끌어내겠다는 구상을 밝히는 사람이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힌 뒤 "북한 비핵화의 의미 있는 진전, 대한민국 국민과 국제 사회를 향해 핵을 포기하겠다는 공개적인 의지 표명을 하는 답방일 때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가 김정은 위원장의 여행 기획사, 이벤트 회사도 아니고 김 위원장이 답방 와서 한라산, 남산타워만 가면 모든 게 해결되느냐"며 "비핵화의 의미있는 진전을 이룰 수 있다면, 그게 연말이면 어떻고 내년이면 어떠냐"고 거듭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대화도 좋고 김 위원장의 답방도 좋은데, 지도자라면 본말이 전도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