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겨울철 전력수급대책 발표 "내년 2월까지 수급 집중관리"

전력구 비롯한 20년 이상된 열 수송관 등 특별점검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정부가 오는 10일부터 내년 2월22일까지 전력수급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수급상황을 집중 관리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심의·확정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60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확정했다. 정부는 먼저 올해 겨울 최대전력수요를 기준전망 8천800만kW 내외, 혹한 가정시 9천160만kW 내외로 예상했다.

정부는 1억322만kW의 공급능력을 확보, 예상치 못한 한파 발생시에도 예비력을 1천100만kW 이상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전력구를 비롯한 20년 이상된 열 수송관 및 가스배관 등 지하 에너지시설에 대해 우선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발전기 고장 등 예상치 못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추가예비자원 총 728만kW도 확보해 필요시 예비력 수준에 맞춰 활용할 예정이라고 산업통상자원부는 설명했다.

이 밖에도 정부는 사회적 배려계층의 동절기 난방지원을 위해 전기·도시가스 등을 구입할 수 있는 에너지 바우처도 지원하기로 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