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현빈 "박신혜, 밝고 착해 기분 좋게 촬영"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배우 현빈과 박신혜가 호흡이 좋았다고 밝혔다.

28일 오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tvN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 이하 '알함브라')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현빈과 박신혜는 "호흡이 잘 맞아 기분 좋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빈은 박신혜에 대해 "어릴 때부터 연기를 해서인지 내공이 있었다. 센스도 있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도 커서 같이 연기하며 자극이 됐다. 워낙 밝고 착한 사람이다. 그게 현장에도 묻어나서 배우, 스태프들이 기분 좋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신혜는 "한국 촬영보다 스페인 촬영을 먼저 진행해서 배우들과 호흡 맞추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었다. 막내다 보니 배우들을 대하기 어려운 면도 있었다"며 "현빈 씨가 그런 부분을 느끼지 않게끔 잘 챙겨주시고 배우들끼리 서로 작품에 대한 이야기도 더 자유롭게 나눌 수 있게 해주셨다. 그런 리더십 덕에 잘 촬영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알함브라'는 투자회사 대표인 남자주인공이 비즈니스로 스페인 그라나다에 갔다가 전직 기타리스트였던 여주인공이 운영하는 싸구려 호스텔에 묵으며 두 사람이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현빈, 박신혜가 주인공을 맡았다. 12월1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