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통신재난 대응 TF 출범…12월까지 개선안 마련

KT 사태 이후 대응체계 문제점 등 점검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통신재난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정부와 통신사업자가 머리를 맞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지난 24일 KT 통신구 화재로 발생한 통신장애 대응을 계기로 '통신재난 관리체계 개선 TF'를 구성해 27일 오후 제1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TF는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을 단장으로, 민간과 정부 내 관련 부처가 함께 참여하는 민관협의체로 운영된다. 이에 따라 TF에는 행정안전부, 방송통신위원회, 소방청,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 등 정부기관과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CJ헬로 등 통신사업자도 참여한다.

TF운영을 통해 이번 화재로 인해 드러난 통신재난 대응체계의 문제점을 모두 점검하고, 재발방지 및 신속한 재난대응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연말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적으로 D급 통신시설을 포함한 주요 통신시설에 대한 종합적인 점검을 실시하고, 500m 미만 통신구에도 화재방지 시설 설치를 추진한다.

아울러 정부의 통신시설 재난관리 등급체계 개선, 사고유형별 대응 매뉴얼 마련, 재난발생시 우회로 확보 등 통신사간 사전 협력체계 구축 등 통신시설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제도적 개선방안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민 차관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기존 통신재난대응체계를 5세대통신(5G) 등 급변하는 통신환경에 걸맞은 체계로 혁신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