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펫]홍진영 "졸리·페리·달콩이, 옆구리 따뜻한 겨울"(인터뷰①)

"3색 매력 반려견들, 웃고 위로 받죠"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가수 홍진영의 트레이드 마크인 '애교 미소'는 반려견들 앞에서도 발동된다. "오구오구, 예쁘다"라며 반려견들을 사랑스럽게 쳐다보고, 얼굴을 비비적거린다. 홍진영은 "내 애교를 가장 많이 보는 아이들이 아닐까 싶다. 옆구리가 많이 시린 겨울이지만, 외롭지 않다. 우리 아이들이 있다"고 웃었다.

홍진영이 늦가을 반려견 졸리와 페리, 달콩이를 데리고 삼성동의 한 애견용품샵을 찾았다. 때마침 그 곳에서 반려동물 프로그램 촬영 중이던 배우 강예원과 반려견을 만났다. 반가운 안부와 함께 반려견과 함께 하는 라이프를 한참동안 서서 이야기 했고, 덩달아 졸리와 페리, 달콩이도 새로운 친구를 향한 탐색전을 벌이며 인사를 나눴다. "다음엔 반려견 데리고 같이 만나자"며 다음 만남을 기약, 특유의 친화력도 자랑했다. 이후에도 밀려드는 매장 직원들, 손님들의 사인 요청에 웃으며 응대하고, 반려견이라는 공통 분모로 편하게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시작된 반려견들과의 사진 촬영. 제각각인 세 마리를 어르고 달래느라 분주하다. "웃어달라"는 주문에 "웃음이 안 나온다"고 장난스럽게 말하면서도 반려견들을 따뜻한 손길로 어루만진다. 생김새만큼 성격도 다른 반려견들의 특성을 하나하나 소개하기도 하고, 입양 스토리를 이야기하며 울컥 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삶을 더 풍요롭게, 더 활기차게 지낼 수 있는 건 졸리와 페리, 달콩이의 지분도 크다.

홍진영은 10살 졸리와 9살 페리, 7살 달콩이와 시끌벅적한 동거 라이프를 즐기고 있다. 어릴 때부터 강아지를 키워왔던 홍진영은 "서울 생활을 시작하면서부터 반려동물을 입양하고 싶었다. 그 때는 덜 바빴다. 집안이 활기찼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맏언니 졸리는 처음 데리고 온 식구였다. 홍진영은 "졸리를 안았는데 눈이 그렁그렁 해서는, '절 입양해주세요' 하는 눈빛이었다. 마음이 안 좋아서 데리고 왔다. 그런데 매일매일 눈물이 그렁그렁하다. 원래 눈물이 많은 아이였다"고 첫만남의 반전을 전하며 웃었다. 페리는 졸리가 외로울까봐 함께 하게 됐고, 사람들에 시달려 상처가 많은 달콩이를 마지막으로 입양했다.

졸리와 페리, 달콩이는 생김새 만큼이나 성격도 다르다. 촬영을 할 때도 졸리는 홍진영 옆에 찰싹 달라붙어있으며, 페리는 발랄하게 여기저기를 휘집고 다니고, 달콩이는 무덤덤한 편이다.

홍진영은 "졸리는 애교가 많다. 집에 있어도 안아달라고 하고 옆에 붙어있다. 왕언니답게 카리스마가 있다. 페리는 성격이 가장 세다. 갑자기 변하는 데, 달콩이를 못살게 구는 편이다. 막내는 있는 둥 없는 둥 애정 표현을 잘 못한다. 뽀뽀 해달라고 해도 잘 안해주고, 뛰어와서 몸을 박는 것이 유일한 애정 표현이다. 서열이 꼴찌라 언니들이 물 먹으면 먹고 밥 먹으면 먹는다"고 반려동물들의 성격을 세세히 전했다.

한마리도 아닌, 세마리를 키우는 것은 쉽지 않다. 애로사항도 많다. 홍진영은 "산책도 한마리씩 시킨다. 세마리 다 같이 하려면 언니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웃었다. 세마리 모두에게 똑같이 사랑을 주고 싶어 노력도 한다. 홍진영은 "페리가 내려가지 않는 이상, 달콩이를 안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더 마음이 쓰인다. 그래서 공평하게 안을려고 시간도 정할 정도다. 최대한 똑같이 사랑을 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홍진영에게 식구를 더 늘릴 생각이 없냐고 장난스럽게 묻자 "사실 세 마리까지 키울 생각은 없었는데, 달콩이는 마음이 쓰여서 데리고 왔다. 세 마리 이상은 힘들 것 같다. 보통 활기찬 아이들이 아니다"고 웃었다.

홍진영은 가을 행사철과 각종 방송 스케줄, 그야말로 '나노' 단위로 시간을 쪼개쓸 만큼 바쁘다. 홍진영은 "같이 데리고 다니고도 싶지만 워낙 장거리 이동이 많다. 페리는 짖고, 졸리는 차를 오래 타면 몸을 덜덜 떤다. 아이들 건강을 위해 함께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했다.

의외로 '집순이'라는 홍진영은 스케줄이 많아 함께 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미안함이 있다. 그래서 쉬는 날엔 집에서 반려견들과 놀고, 함께 하는 시간을 많이 갖기 위해 애쓴다고. 늦은 밤 집에 돌아왔을 때, 자신을 맞이해주는 반려견들을 보며 행복함도 느낀다.

"스케줄 마치고 오면 아무리 늦은 시간이라도 저를 반겨줘요. 졸리와 페리는 제게 달려오고, 달콩이는 부엌으로 가요. 개성이 조금씩 달라요(웃음). 집에 언니도 있지만, 강아지들이 저를 너무 좋아해요. 하루종일 주인만 기다리는 그 마음이 느껴져요. 간식을 주고 놀아주면 좋아하는 모습이 꼭 아기 같기도 하고, 동반자 같기도 해요. 저도 매일매일 이 아이들을 보며 웃고, 위로도 받아요. 책임감과 애정이 클 수 밖에 없어요. "

홍진영은 반려견을 키우는 이들에게 책임감 있는 자세를 당부하기도 했다. 홍진영은 "강아지를 학대하고 유기하는 그런 영상은 아파서 못 본다. 분명 감정이 있는 아이들인데 병 걸렸다고 버리고, 안 예쁘다고 버린다. 그런 사람들은 입장을 바꿔서, 다음 생애 강아지로 태어나면 어떨지 생각을 해봤으면 좋겠다. 책임감이 없으면 애초부터 입양을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홍진영이 인터뷰를 하며 가장 많이 한 말은 '행복'과 '엔조이 마이 라이프'였다. 물론 반려견들을 대하는 자세도 마찬가지다. 홍진영은 "우리 강아지들이 저와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다. 내가 이 아이들을 선택해서 가족이 된만큼 마지막까지 행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