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퀄컴, 로보틱스·자율주행 개발 '맞손'

CES 2019서 협력 기술 최초 공개될 예정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랩스는 퀄컴의 자회사 퀄컴 테크놀로지와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다양한 미래기술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양사는 성남 네이버랩스 본사에서 19일 네이버랩스 송창현 대표와 퀄컴 짐 캐시 수석 부사장 겸 아태·인도 지역 사장 (이하 짐 캐시 수석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식을 열었다.

이번 MOU는 미래기술 연구개발 확장에 목적을 두고 있다. 네이버랩스의 측위,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자율주행과 같은 혁신기술 개발 능력과 퀄컴이 글로벌 칩 시장을 선도하며 쌓아온 노하우 및 기술을 결합시킨다는 전략이다.

국제로봇학술대회의 경쟁부문에서 우승한 바 있는 로봇팔 앰비덱스 (AMBIDEX), 차량용·인포테인먼트 플랫폼 어웨이 (AWAY), 자율주행자동차와 같은 굵직한 혁신 기술을 개발해오고 있는 네이버랩스는 퀄컴의 최신 칩과 솔루션을 녹여내어 기술력을 한단계 더 발전시켜 나갈 수 있게 됐다.

양사가 협력하여 개발한 기술은 오는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소비자가전박람회 CES 2019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는 "퀄컴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칩 제조 및 솔루션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라며 "양사의 협력이 이제껏 누구도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기술 혁신을 가능하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퀄컴의 짐 캐시 수석부사장은 "퀄컴의 기술력이 축적된 칩과 솔루션을 지원해 네이버랩스가 제품 및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뒷받침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