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불법 다운로드에 몸살…"법적 책임 요구할 것"

"본편 영상 불법 게시 및 유통, 심각한 법법 행위"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영화 '미쓰백'이 불법 다운로드 행위에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13일 '미쓰백'(감독 이지원)의 제작사 영화사 배에 따르면 영화는 이날 VOD극장동시 서비스 오픈과 동시에 해당 영화의 영상이 SNS 및 불법 다운로드 사이트에서 불법적으로 유통되기 시작했다.

제작사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영화의 본편 영상을 불법으로 게시, 배포, 유통, 유출, 공유하는 등의 행태는 심각한 범법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영화를 만든 제작진뿐 아니라 정당하게 관람료를 내고 영화를 지켜주신 관객들을 위해서라도 불법파일 유출 행위자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알렸다.

또한 "영화사 배는 해당 게시물에 대한 신고 및 경고 조치는 물론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을 의뢰하여 모든 피해에 대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책임을 요구할 것임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하 영화사 배 공식 입장 전문

불법 영상 파일 배포 및 불법 다운로드 강경대응에 대한 공식 입장

영화 '미쓰백'이 오늘 VOD극장동시 서비스 오픈과 동시에 해당 영화의 영상이 SNS 및 불법 다운로드 사이트에서 불법적으로 유통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이에 '미쓰백'의 제작사인 영화사 배의 강경한 입장을 밝히고자 본 입장문을 발송합니다.

영화의 본편 영상을 불법으로 게시, 배포, 유통, 유출, 공유하는 등의 행태는 심각한 범법 행위입니다. 영화 '미쓰백'은 많은 관객들의 힘으로 기적 같은 흥행을 이루어냈습니다. 영화를 만든 제작진뿐 아니라 정당하게 관람료를 내고 영화를 지켜주신 관객들을 위해서라도 불법파일 유출 행위자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미쓰백' 제작사인 영화사 배는 해당 게시물에 대한 신고 및 경고 조치는 물론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을 의뢰하여 모든 피해에 대해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책임을 요구할 것임을 밝힙니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