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안방서 대포터진 SK, 2승 남았다

[SK 7-2두산]통산 4번째 우승 앞으로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SK 와이번스가 홈런 3방을 앞세워 두산 베어스를 꺾고 한국시리즈 우승의 7부 능선을 넘었다.

SK는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두산 베어스에 7-2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2승1패를 거둔 SK는 남은 4경기에서 2승만 거두면 통산 4번째 한국시리즈 정상에 오른다.

적시에 터진 홈런이 승리의 원동력이다. 1회말 주포 제이미 로맥의 좌월 3점포로 앞서나간 SK는 2회말 2사 1,3루에서 한동민의 2루수 내야안타로 추가점을 뽑았다.

두산이 5회초 김재호와 오재원의 좌전 적시타로 2점을 따라붙었지만 SK는 8회말 로맥의 솔로포와 이재원의 투런포로 쐐기를 박으며 두산의 추격 의지를 무너뜨렸다.

이날 로맥은 결정적인 홈런 2방으로 3타수 2안타 4타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1등 공신이 됐다. 선발 메릴 켈리는 7이닝 동안 공 104개를 던지며 4피안타 2볼넷 2실점(비자책)으로 두산 타선을 압도했다.

두산은 경기 전 주포 김재환이 옆구리 통증으로 결장한데다 타선이 SK 마운드에 막히면서 시종 끌려간 끝에 힘없이 경기를 내줬다. 김재환은 경기장 인근 병원에서 MRI 촬영을 했으나 정확한 판독이 쉽지 않아 다음날 오전 구단 지정 박진영 정형외과에서 재차 정밀검진을 실시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인천=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