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일반인도 편리하게 사용한다

클라우드 환경 빅데이터 적용 기술 ITU 국제표준 채택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빅데이터를 일반인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원장 전영만)은 지난 10월 22일부터 11월 2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SG13/WP2 클라우드 컴퓨팅 및 빅데이터 관련 국제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개발한 빅데이터 이력관리 및 클라우드 환경에서 빅데이터 적용기술 권고안 2건이 국제 표준으로 최종 채택됐다고 발표했다.

ITU-T(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는 전화‧인터넷 등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관련 정보통신기술 및 활용, 요금 정산 등 분야의 국제 표준 권고를 제정하는 정부간 국제기구다.

연구그룹 SG13은 네트워크 품질 및 신뢰성, 클라우드컴퓨팅 및 빅데이터 등 미래 네트워크 관련 ITU-T 권고 표준의 제정 또는 개정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채택된 빅데이터 이력 관리 표준(Y.3602)은 자료의 출처와 변경 이력, 사용된 분석 기법 등을 저장, 관리하는데 적용되어 자료의 신뢰성을 높이고 일반인들도 저장된 자료 분석 기법을 사용해 쉽게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술이다.

이 표준기술은 서로 다른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 간의 협업을 가능하게 하고, 분석 절차의 자동화와 자료 감리 및 저작권 보호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된다.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빅데이터 적용 기술 표준은 지난 2015년도에 우리나라 주도로 개발했던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빅데이터 요구사항 및 기능에 관한 표준(ITU-T Y.3600)을 바탕으로, 클라우드 기반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를 제공할 때 필요한 기능의 구조를 상세하게 제공하고 있다.

클라우드 사업자가 기존의 클라우드 서비스 플랫폼 위에서 새로운 빅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할 때 본 표준기술을 활용하여 필요한 기능들을 쉽게 확인하여 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

이번 표준 기술들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착수 단계에서부터 개발을 주도했다.

김형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표준연구본부장은 "빅데이터 보급 및 확산을 위한 노력에 발맞추어 국민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빅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표준 개발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