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문화, 산업으로 혁신성장"…과기정통부 전략 발표

5년간 1조4천500억원 투자, 일자리 1만개 창출 목표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정부가 과학문화사업을 새로운 미래산업으로 육성하고, 국민들이 과학문화를 향유하도록 과학문화산업 혁신성장 전략을 추진한다.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서울 종로구 국립어린이과학관에서 이진규 과기정통부 제1차관 주재로 과학문화산업 혁신성장 전략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각계 전문가 의견 수렴, 중부·수도권 대상의 토론회를 통해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 이번 전략을 수립했다. 그간 과학문화활동은 정부와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과학 대중화를 통한 이해도 제고와 과학문화 기반 조성에 집중했지만, 과학문화도 다른 문화와 마찬가지로 국민들이 일상에서 즐기는 보편적인 문화가 되고, 창의적인 개인과 기업이 참여하는 하나의 미래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동 전략을 마련했다.

과학문화산업 혁신성장 전략은 '과학문화의 다양화‧고도화‧전문화'를 비전으로 ▲한 차원 높은 과학소통 ▲산업 역량 확충 ▲새로운 문화소비 욕구 충족 등을 위해 4대 부문·11대 과제로 구성됐다.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을 소재로 한 우수 원천콘텐츠를 발굴·확대하고 시장 활성화를 추진한다. 전문가·청소년 위주의 지식 전달 중심의 콘텐츠 개발에서 벗어나 국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보급하고, 이를 기반으로 파급력이 큰 명품 콘텐츠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미국, 유럽 등에서 새로운 직업으로 정착한 과학문화 전문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하기 위해 과학문화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출연(연) 등 공공기관이 활용하고 있는 과학문화활동비의 사용 개선을 통해 재원을 확충하여 각 기관별 대표 브랜드를 개발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과학문화 관련기업 육성·지원을 위한 공공수요 지속 확대 및 과학문화바우처 제도 운영, 전시서비스 연구개발사업 확대 등 우수 과학문화콘텐츠가 다양하게 개발·보급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국립과학관 중심 과학문화 유통산업 확대

정부는 우수한 과학문화 콘텐츠의 생산·보급·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하여 과학문화 유통산업을 확대한다.

먼저 국‧공‧사립 과학관의 역할과 기능을 재정립한다. 전국 과학관 방문객 2천만 시대에 걸맞게 그동안 전시·교육 중심에서 과학문화의 생산과 소비의 중심적인 역할을 하도록 한다.

각 권역별 대표과학관인 국립과학관은 우수 전시물의 기획·개발과 함께 지역 과학관 및 관련 기업을 지원·육성하는 등 '과학관의 과학관'으로서의 역할을 중점 수행하고, 지역 공·사립 과학관은 지자체와 협력하여 해당 전시분야에서 주민들이 최고의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지역 과학문화 소통의 중심 역할을 수행하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과학문화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하여 기존 과학관에서 어린이 과학시설 및 전시공간을 늘리고, 전국에 지역 특성을 고려한 테마형 과학관 추가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생태관‧해양관‧박물관 등 유관 문화기관과 연계·협업 확대, 팟캐스트, SNS 등 뉴미디어를 활용한 유통채널 추가 발굴, 전국 과학문화 자원을 종합 제공하는 통합 유통 네트워크 구축·운영 등을 추진한다.

국민들이 일상에서 과학기술을 쉽고 재미있게 향유할 수 있도록 과학을 놀이로 즐기는 환경을 조성한다. 먼저 과학문화 붐업 조성 및 민간기업 참여 확대를 위해 기존의 대규모 과학 행사를 도심형 과학축제로 명품화한다.

일상에서 과학기술을 체험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과학기술의 상징성이 있는 지역을 과학문화 랜드마크로 조성하고, 매년 과학문화도시를 지정하여 대규모 과학축제를 순회 개최한다.

이날 전략 발표 행사에서는 과학문화 콘텐츠 및 전시기업, 교사, 국‧공‧사립 과학관 관계자들이 초청됐다. 과학 커뮤니케이터가 진행하는 사이언스 버스킹, 과학 크리에이터가 제작한 과학문화산업 소개 영상, 과학적 원리와 함께하는 예술공연이 개최되고, 기업의 과학문화 상품 및 콘텐츠도 전시됐다.

이진규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과학문화가 전문산업 수준까지 발전할 때 더욱 다양화‧고도화 될 수 있을 것이며, 과학문화 창달이라는 본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혁신성장을 위해 이번에 발표한 전략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전략이 현장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한국과학창의재단, 국립과학관과 함께 민간기업 지원사업 추진, 전시회 및 포럼 개최 등을 순차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