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권영길, '탄핵'대표회담 제의…박근혜 거부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이 16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17대 국회가 열리기 전에 노무현 대통령 탄핵 문제를 먼저 해결하자고 제의했다.

17대 국회가 정쟁국회가 아닌 정책국회가 되려면, 먼저 탄핵철회를 위한 방안을 논의해 정쟁의 요소를 모두 털어내야 한다는 말이다.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은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에게 양자 회담을 제의했다. 민주노동당 권영길 대표는 정동영, 박근혜, 권영길 3자 회담을 제안했다.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은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민의는 탄핵의 반역사성을 심판한 것"이라며 "이제 여야가 대화를 통해 탄핵의 정치적 해법을 모색해 나가야 한다"면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에게 양자회담을 제안했다.

민주노동당 권영길 대표도 이날 "민주노동당은 헌재가 조속히 탄핵을 기각시킬 것을 촉구해 왔다"며 "3자 회담을 열어 조속히 이 문제를 마무리하고 17대에서는 민생국회를 만들자"고 말했다.

그는 특히 "탄핵철회뿐 아니라 노무현 대통령도 (그동안의 국정혼란에 대해) 국민에게 진지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야 회담 제의에 민주당을 뺀 이유에 대해서는 "지도부들이 당체제 정비에 바빠 지금 이런 논의에 참여할 상황은 아니라고 봤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다른 문제로는 얼마든지 만날 수 있지만 탄핵 관련해서는 사법부가 진행하고 있는 일에 국회가 간섭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해 거부의사를 분명히했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