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말말] "계백은 죽었지만 혼은 살아있다"

 


'한 때 당을 원망하기도 했지만, 나 자신이 당이어서 신림벌에서 출사표를 냈습니다. 결국 계백은 죽었지만 계백의 혼은 살아있습니다. 살아있는 혼은 언젠가 부활한다는 믿음, 장렬하지 못한 모습으로 종막을 고할 수 없다는 의지가 생겨납니다"

-민주당 유종필 대변인(관악을 후보), 16일 성명서를 통해.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