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늘려라" 내년 상반기까지 2조3천억원 투입

금융지원 15조원…산은·기은 시설투자금 80% 지원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정부가 내년 상반기까지 2조3천억원을 건설현장에 투입해 일자리를 늘린다. 기업에는 시설투자 소요자금의 80%를 저금리로 지원하는 등 금융 부문에서도 15조원을 가동한다.

24일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는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민간에 대규모 투자프로젝트를 이른 시일 내에 착공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2019년 상반기까지 최소 2조3천억원을 공장 증설과 항만배후단지 건립 등에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예컨대 포항 영일만 공장증설에 1조5천억원, 여수 항만배후단지 개발과 공급에 3천500억원, 여수 국가산단 입주기업 공장증설에 4천500억원을 투자하는 식이다.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15조원 규모로 조성한다.

우선 10조원 규모의 산업구조 고도화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중소, 중견기업과 전통 주력산업 혁신, 신성장 분야 등의 시설투자가 대상이다.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이 시설투자 소요자금의 80%를 저금리로 지원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남은 5조원은 환경과 안전투자 지원 프로그램으로 쓴다. 역시 중소, 중견기업의 환경과 안전분야 시설투자와 노후설비, 건축물,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개선 등에 내줄 예정이다. 산은과 기은이 금리 1%p 인하의 저금리로 소요자금을 빌려 준다.

중소․중견기업의 투자 확대를 위해 유형에 상관없이 모든 설비투자에 대해 가속상각을 확대 적용한다.

제조업 스마트화도 정부의 숙제다. 기존 부처별 노후산단 지원사업을 전면 재설계하여 제조업 혁신을 위한 스마트산단 구축을 추진할 방침이다.

유휴 설비·시설 공유, 드론 화재감지, IoT 대기센서 설치, 스마트 그리드 도입 등으로 산업단지 내 인프라와 시설을 첨단화 한다.

지능형 로봇과 대기업 기술력 지원 등으로 중소기업의 스마트화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또 스마트공장 전문 운영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시설과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을 산단 내에 새로 세운다. 내년 2개소를 열어 400명을 교육하는 게 목표다.

해외에서 국내로 돌아온 '유턴기업'을 위한 뒷받침도 마련했다. 유턴기업에 한해 대기업도 중소기업 수준으로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이다. 입지와 설비 보조금, 법인세 감면, 관세 감면, 입지 지원 등이 이뤄진다.

정부는 오는 11월까지 업계의 의견을 추가로 듣고 유턴기업 지원제도 개편방안을 발표한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