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국방장관, 공중연합훈련 ‘비질런트 에이스’ 유예 합의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미국 국방부가 오는 12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날 외신 보도에 따르면 데이나 화이트 미 국방부 대변인은 "두 나라가 공중훈련을 유예하기로 한 것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진전이 있도록 모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

'비질런트 에이스'는 한미 공군이 매년 진행해 온 연합 훈련으로 지난해 12월에 진행됐었다.

미국 국방부가 오는 12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싱가포르에서 열리고 있는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 [출처=뉴시스 제공]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북한은 그동안 한국과 미국 전투기가 함께 공중전에 대비하고 전시 목표물을 타격하는 한미 연합 공중훈련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해왔다.

화이트 대변인은 “한미 국방장관은 두 나라 대비 태세를 확실히 하기 위한 훈련을 조정하고 있다"면서 "서로 긴밀한 협조를 유지하며 향후 훈련을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앞서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합훈련을 유예했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