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1%대 반등… 2167.51 마감

기관·외국인 '순매수'


[아이뉴스24 장효원 기자] 코스피지수가 1%대 반등세로 장을 마감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4%(22.39포인트) 상승한 2167.51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거래량은 2억6천640만주로, 거래대금은 4조6천42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투자주체별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30억원, 39억원 순매수했고 개인이 31억원의 매도 우위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업종이 2%대 상승세를 보였고 비금속광물(1.89%), 통신업(1.81%), 화학(1.7%), 철강금속(1.7%), 전기가스업(1.7%) 등이 올랐다. 반면 의약품업종은 0.57% 약세를 기록했고 섬유의복(-0.46%) 등도 하락했다.

시가총액 순위별로는 대부분 상승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각각 1.26%, 1% 상승하며 증시 상승을 견인했다. 셀트리온(1.34%), 현대차(1.72%), POSCO(2.07%), LG화학(2.04%) 등도 올랐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74% 하락세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도 강세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5%(7.65포인트) 상승한 739.15에 장을 마감했다. 투자주체별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124억원, 1274억원 순매도했고 개인은 1387억원의 매수 우위를 기록했다.

한편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13%(1.5원) 하락한 1126.5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효원기자 specialjh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