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아프리카TV, 5G 개인미디어 서비스 발굴


5G 인프라와 아프리카TV BJ 활용한 공동 마케팅도 펼칠 것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가 5G시대 고품질 1인 미디어 서비스 도입에 박차를 가한다.

KT(회장 황창규)는 국내 개인방송 서비스 1위 사업자인 아프리카TV(대표 서수길)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5G 기반 개인미디어 서비스 제공에 협력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날 오전 판교 아프리카TV 본사 사옥에서 열린 '5G 차세대 개인방송 공동사업을 위한 KT-아프리카TV 업무협약식'에는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부사장), 유희관 미디어사업본부장(전무), 서수길 아프리카TV 대표이사, 정찬용 아프리카TV 부사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아프리카TV는 누구나 쉽게 실시간 방송을 할 수 있는 국내 1위 개인방송 서비스 사업자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5G 인프라를 활용한 개인방송 서비스, 올레tv와 올레tv모바일에서 아프리카TV의 서비스 제공, 아프리카TV BJ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 등을 추진한다.

앞서 양사는 서울 송파구 '아프리카TV 오픈 스튜디오 잠실점'에 'KT 10기가 아레나'를 오픈한 바 있다. '올레tv 아프리카TV스타리그(ASL)' 시즌5 결승전을 올레tv와 올레tv모바일에서 실시간 중계하는 등 다양한 협력을 진행해왔다. 업무협약을 통해 차별화된 신규 서비스 제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 부사장은 "국내 1위 개인방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프리카TV와 KT의 5G기술이 만나, 보다 새롭고 다양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술력과 콘텐츠 제휴뿐 아니라, 양사가 보유한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하여 지속적으로 협업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