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귀 애벌레 '끔찍' 무려 1cm 벌레 꿈틀 "이빨로 비닐 갉아 들어갈 수 있어"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기저귀 안에서 살아있는 애벌레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오늘 14일 KBS 보도에 따르면 국내 유명업체가 7월에 만든 제품인 기저귀에서 애벌레가 나왔다고 알렸다.

쌍둥이를 키우는 정 모 씨는 기저귀를 인터넷 공식 판매사이트에서 구입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정 모씨는 아이들이 사용하고 있는 기저귀 사이에서 1㎝ 크기의 애벌레가 꿈틀거리는 모습을 포착해 영상으로 찍었다고 밝혔다.

[출처=KBS1 방송화면 캡처]

이에 기저귀 제조업체 측은 '쌀벌레'라고 불리는 화랑곡나방 유충이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며 벌레가 발견된 제품의 경우 교환하거나 환불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기저귀 제조업체 관계자는 "제조공정 자체가 고온 그리고 고압의 과정으로 돼 있기 때문에 말씀하신(살아있는) 형태로 온전하게 존재할 수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문가는 화랑곡나방 유충이 날카로운 이빨로 포장 비닐을 갉아 제품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업체 측은 벌레가 발견된 경우 교환이나 환불을 진행하고 있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