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리뷰]각양각색 캐릭터들의 매력 '프렌즈타워'

개성 넘치는 라이언 만나는 퍼즐 게임…나만의 타워를 완성하라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쉽고 간단하지만 그만큼 성공하기 어려운 것이 퍼즐 게임이다. 워낙 많은 경쟁작들이 쏟아지기 때문에 게이머들의 시선을 끌기가 쉽지 않아서다. 남들과는 확연히 다른 재미를 주지 못하는 퍼즐 게임은 그대로 묻혀버리기 십상이다.

그런 면에서 카카오게임즈가 내놓은 모바일 게임 '프렌즈타워 포 카카오(이하 프렌즈타워)'는 두 가지 차별화 요소를 지녔다. 국민 이모티콘으로 유명한 '카카오프렌즈'가 전면에 등장한다는 점이 그렇고 단순한 스테이지 개념에서 벗어나 타워를 한층 한층 올라가는 신선한 접근을 꾀한 점이 그렇다.

카카오프렌즈, 그중에서도 갈기없는 숫사자, 라이언의 광팬이라면 프렌즈타워는 눈길을 끌 수밖에 없다.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그대로 쏙 옮겨온듯한 고품질 캐릭터들이 가득 등장하기 때문. 처음 게임을 시작하면 자신을 대표할 캐릭터를 고를 수 있는데, 상당수가 라이언을 골랐을 것으로 예상된다.

게임 자체는 단순하다. 똑같은 모양의 블록 3개를 이어맞추는 매치3를 기본 골자로 한다. 여기에 손가락을 떼지 않고 블록을 이어가야 하는 이른바 한붓그리기 방식이다. 이용자는 '하트'를 소모하며 주어진 스테이지를 하나하나 클리어하면 된다.

여기까지는 별다를 게 없는데, 이용자가 가게 주인이 되어 방문한 손님이 원하는 물건들을 팔아야 한다는 설정이 흥미로웠다. 손님의 머리 위에 뜬 상품 모양의 블록을 없애면 되는데, 기계적으로 완료 조건을 달성하던 여타 퍼즐 게임들과는 사뭇 다른 재미가 있었다.

또 타워 내 공간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꾸밀 수 있도록 한 점도 색다른 묘미가 있었다. 이 부분은 나만의 공간을 조성하는 소셜게임(SNG)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 게임은 전반적으로 스크린샷을 유도하는 콘텐츠가 많았다. 자신이 꾸민 타워 또는 섬을 배경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캐릭터들을 예쁘게 한 컷으로 남길 수 있다. 귀여운 카카오프렌즈의 매력을 십분 살리기 위한 의도로 보였다. 특히 여성 게이머들이 선호하는 요소라는 생각도 들었다.

처음 게임을 시작할 때 주어지는 하트의 숫자가 다소 적어 아쉬웠다는 점을 제외하면 프렌즈타워는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이색 퍼즐게임이다.

서두에서도 언급했듯 이 게임의 최대 매력은 다른 무엇보다도 다채로운 카카오프렌즈를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평소 볼 수 없던 이색 코스튬을 차려 입은 캐릭터들은 보는 것만으로도 흥미를 선사한다. 카카오프렌즈 팬이라면 주목할만 한 게임이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