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2018 아시안게임서 로밍 요금 인하

로밍ON 적용 국가 인도네시아 포함…13개국으로 확대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KT 고객의 로밍 요금이 내려간다.

KT(대표 황창규)는 해외에서 음성통화 요금을 국내와 똑같이 1초당 1.98원을 적용하는 '로밍ON'을 인도네시아에서도 적용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로써 KT 로밍 ON 적용 국가는 13개가 됐다.

인도네시아에 로밍ON 서비스가 적용되면 음성통화 요금이 최대 97% 저렴해진다. 과거 인도네시아에서 한국으로 음성 통화할 경우 1분에 3천571원의 요금을 부담해야 했다.. 하지만 로밍ON 적용에 따라 1분에 119원, 10분에 1천188원만 내면 된다. 로밍ON은 별도 신청하지 않아도 모든 KT 가입자에게 자동 적용된다.

인도네시아가 로밍ON 서비스국가에 포함되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8월 18일 ~ 9월 2일) 원정 응원을 떠나는 KT고객의 통화요금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또 휴양지로 많이 방문하는 발리에서도 부담 없이 통화 할 수 있다.

KT는 홈페이지에서 31일까지 로밍ON 퀴즈 이벤트를 시행해 퀴즈 정답자 2천명에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추첨 제공한다.

박현진 KT 유무선사업본부장은 "로밍ON 출시 후 이용자들의 음성통화량이 75% 가량 증가하는 등 고객들이 해외에서 음성통화를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대상 국가를 확대해 KT의 모든 고객이 전 세계 어디서나 국내요금으로 부담 없이 통화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