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라밸 시대 맞아 百서 '원데이 특강' 듣는 젊은층 늘었다

현대百 문화센터, 20~30대 젊은 층이 52% 차지…'원데이 특강' 수강 급증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백화점 문화센터를 찾는 젊은 직장인들이 크게 늘고 있다. 최근 주 52시간 시행과 워라밸 문화 확산으로 야근과 회식이 줄어 여가시간이 늘어나면서 '취미 찾기'를 목적으로 한 직장인들의 문화센터 수강이 급증하고 있어서다. 특히 1회 1~2시간만 교육을 진행하는 '원데이 특강'이 인기를 끌고 있다.

5일 현대백화점이 지난달 24일부터 전국 15개 점포 문화센터에서 접수를 진행하고 있는 '2018년 가을학기 강좌' 신청 고객을 분석한 결과, '원데이 특강'을 신청한 고객의 비중이 50.3%를 차지했다.

특히 '원데이 특강'을 주로 수강하는 고객층은 20~30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 분야를 제외한 취미 특강을 접수한 고객 중 절반이 넘는 52%가량이 20~30대 고객으로, 이는 통상적으로 정규 강좌를 수강하는 고객 비중(20~30%)의 2배 수준이다.

또 특강을 2개 이상 신청한 고객이 32.8% 에 달했다. 이 중 76.8%는 20~30대 고객이 차지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여가 시간이 늘어난 젊은 직장인들 사이에서 '취미 찾기' 바람이 불면서 '원데이 특강'을 2개 이상 신청해 들어보고 정규 강좌를 신청하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며 "백화점 문화센터의 특강은 유명 강사가 진행하는 양질의 강의를 저렴한 가격에 체험할 수 있어 특히 인기가 많다"고 설명했다.

취미를 찾아 문화센터를 방문하는 직장인 수강생이 늘면서 현대백화점은 '원데이 특강'을 지난해 가을학기(3천400개)보다 1천800여 개 늘렸다. 점별로 350여 개를 운영하는 수준으로, 평일 오후 6시 이후에 진행하는 특강은 직장인들이 좋아하는 미술·요리·실내운동 강좌들로 구성했다.

현대백화점은 수채화·유화 등 회화 정규 강좌 위주로 진행하던 미술 분야 강좌에 웹툰·팝아트·일러스트 등 젊은 층이 좋아하는 콘텐츠를 추가로 마련했다. 대표적인 강좌는 팝아트 작가 아트놈이 진행하는 '팝아트 컬러링', 웹툰작가 몽냥과 함께 그리는 '나만의 캐릭터 그리기' 등이다.

젊은 여성 직장인이 가장 선호하는 강좌인 필라테스·요가 등 실내운동 강좌도 진행한다. 문소라의 '저녁 필라테스', '내 몸에 우아함을 더하는 발레 뷰티핏', '자가치유요가' 등이 대표적이다.

요리 특강은 'SNS 맛집'의 요리를 각각의 대표에게 직접 배워보는 강좌들을 기획했다. 특강을 진행하는 맛집은 서울숲 맛집 베트남 음식점 '치팅데이', 마약샌드위치로 유명한 해방촌 맛집 '치코미아 마이애미', 망원동 샌드위치 맛집 '미아논나' 등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취미 찾기' 목적으로 문화센터를 방문하는 젊은 직장인 고객들을 위해 학기가 진행되는 9~11월에도 지속적으로 다양한 '원데이 특강'을 추가로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 문화센터 '2018년 가을학기 강좌'는 오는 31일까지 접수받으며, 학기는 오는 9월에 시작해 11월까지 진행된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