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러시아 영역 확장…블라디보스토크 호텔 개관


"러시아에 새 호텔 건설·추가 위탁 경영 호텔 확대할 것"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롯데호텔이 이달 19일 러시아 최대 항구도시 블라디보스토크에 '롯데호텔블라디보스토크'를 개관한다고 16일 발표했다.

롯데호텔은 지난 4월 기존 '블라디보스토크 현대호텔'의 인수를 최종적으로 마무리 짓고 약 3개월 간의 리브랜딩을 통해 롯데호텔블라디보스토크로 재개관한다. 블라디보스토크 유일의 5성급 호텔로 객실 153실, 레스토랑 3개, 연회장 4개, 수영장과 사우나, 피트니스 센터 등을 갖추고 있다.

롯데호텔블라디보스토크의 개관과 더불어 롯데호텔은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사마라에 이어 러시아 내 4개의 주요 도시에 호텔을 운영하게 되며, 전 세계 30개의 호텔을 운영하는 글로벌 체인호텔 브랜드로 거듭나게 된다.

블라디보스토크는 최근 2인 이상 단체 여행객이 검색한 여행지 중 베트남 깜라인에 이어 전년 대비 검색 증가율이 2위를 차지할 만큼 핫한 여행지로 떠오르고 있다. 인천에서 블라디보스토크까지 비행 시간이 약 2시간 30분으로 '가장 가까운 유럽'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만큼 아시아권 국가와는 확연히 다른 이국적인 풍경을 접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근래 한반도 해빙 분위기로 남북경협이 진전될 경우 경제적 가치가 높아질 최대 수혜 지역으로 꼽히는 곳이기도 하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도 시내 중심부에 위치한 롯데호텔블라디보스토크는 아르바트 거리, 해양 공원 등 주요 관광지를 도보로 10분 이내 이동할 수 있는 좋은 입지를 자랑한다.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과는 40킬로미터 거리로 차량으로 50분 정도 소요되며, 다양한 항공사가 취항하고 있어 선택의 폭이 넓다.

롯데호텔블라디보스토크는 세계 각국의 국빈과 최정상의 VIP를 위한 프레지덴셜 스위트를 포함해 로얄 스위트, 슈페리어 스위트, 코너 스위트 등 다양한 타입의 스위트 객실과 디럭스 객실, 스탠다드 객실 등 총 8가지 타입의 객실이 준비돼 있다. 더불어 롯데호텔의 스탠다드에 맞춰 어메니티를 업그레이드 하는 등 고객 만족도를 한층 높였다.

블라디보스토크의 대표적 한식당인 해금강에서는 캐쥬얼한 한식을 선보인다. 6~30인석의 별실이 마련돼 중요한 비즈니스 미팅을 갖기에 좋다.

2층에 위치한 카페 랑데뷰는 조식부터 만찬까지 가능한 올데이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시즌별로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색다른 메뉴를 맛볼 수 있다. 호텔 최상층인 12층에 위치한 스카이바 퍼시픽에서는 금각교와 어우러지는 블라디보스토크의 환상적인 야경을 감상하며 와인과 위스키를 즐길 수 있다.

롯데호텔블라디보스토크는 국제 행사부터 소규모 세미나, 미팅 및 유럽 스타일 웨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행사와 이벤트를 진행할 수 있는 4개의 연회장을 완비했다. 특히 400명까지 이용 가능한 다이아몬드 홀은 2개의 중형 연회장으로 분리가 가능하다.

또 쾌적하고 깨끗한 실내 수영장과 사우나, 다양한 운동 기구가 마련된 피트니스 센터, 피로 회복과 안정을 돕는 마사지 프로그램 및 재충전과 휴식을 위한 휴게 공간도 준비돼 있다.

롯데호텔은 앞으로 러시아에 새로운 호텔 건설 및 추가적인 위탁 경영 호텔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정환 롯데호텔 대표는 "리브랜딩 오픈을 앞두고 블라디보스토크 전 직원을 대상으로 롯데호텔 시그니처 서비스 교육을 진행하는 등 세세한 부분까지 많은 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며 "블라디보스토크를 찾는 많은 분들에게 편안함과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