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에…구본준 부회장은 연말 퇴임

LG그룹 4세 구광모號 본격 출범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장남인 구광모 LG전자 상무(40)가 그룹 지주회사인 ㈜LG의 대표이사에 올랐다.

㈜LG는 29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개최된 주주총회에서 구광모 상무를 신규 등기이사로 선임한데 이어, 곧바로 이사회를 열고 ㈜LG의 대표이사 회장 직함을 부여했다.

구광모 상무는 ㈜LG의 대표이사에 오름으로써 LG 창업주인 구인회 전 회장과 구자경 명예회장, 구본무 회장에 이어 LG그룹의 4대 총수가 됐다.

㈜LG는 구광모 대표이사 회장을 선임함에 따라 현재 대표이사 겸 COO(최고운영책임자)인 하현회 부회장과 함께 복수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구본준 ㈜LG 부회장은 이날 이후 경영일선에서 물러나며, 연말 임원인사에서 퇴임하게 된다.

구광모 신임 대표는 지주회사 경영자로서 미래준비, 인재투자, 정도경영에 중점을 두고 역할을 해나갈 계획이다. 장기적 관점에서 LG의 사업에 대해 전문경영인들과 함께 호흡하고 고민하며, CEO와 사업본부장 등 주요 경영진을 발굴·육성, 지원하는 한편 정도경영을 강화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