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S&C·한화시스템 합병…일감 몰아주기 해소

8월 합병법인 출범, 사업 시너지 효과도 기대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한화S&C와 한화시스템이 합병한다. 일감 몰아주기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편으로 풀이된다.

양사는 31일 오전 각각 이사회를 열고 합병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오는 8월 합병법인이 출범할 예정이다. 사명은 한화시스템으로 결정됐다.

합병비율은 주식 수를 감안한 주식가치 비율인 1대 0.8901(한화시스템:한화S&C)이다. 합병법인 주주별 지분율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약 52.9%, H솔루션 약 26.1%, 재무적투자자인 스틱컨소시엄 약 21%로 예상된다.

H솔루션은 합병 후 추가적으로 합병법인 보유지분 약 11.6%를 스틱컨소시엄에 매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합병법인에 대한 H솔루션 지분율은 14.5%로 낮아지게 되며, 스틱컨소시엄 지분율은 32.6%로 높아질 전망이다.

이번 합병과 매각을 통해 합병법인 대상 H솔루션의 지분율이 10%대로 낮아지면서 공정거래법상 일감몰아주기 규제 취지에 부응하게 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한 H솔루션은 향후 합병법인 보유 지분 전량을 해소할 계획이다.

한화S&C는 지난해 10월 한화S&C를 기존 존속법인(H솔루션)과 사업부문(한화S&C)으로 물적분할하고 스틱인베스트먼트 등 재무적 투자자에 한화S&C 지분 44.6%를 2천500억 원에 매각한 바 있다.

이에 더해 양사는 이번 합병에 따른 사업적 시너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한화S&C는 IT서비스 업체이며, 한화시스템은 방산업체다.

방산사업 부문의 경우 시스템통합(SI) 역량 등을 활용해 지상·함정 무기 체계 중심에서 항공 전자, 스마트십 등 신규 유망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한다. IT서비스 부문은 현재 계열사 대상 IT아웃소싱(ITO) 서비스 사업에서 대외 SI로 사업 범위를 넓힌다.

회사 관계사는 "이번 합병을 통해 양사의 기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규 사업영역에 진출하는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면서 "중장기적으로는 방산과 IT서비스 영역을 아우르는 글로벌 사업자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