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딴 악재 암호화폐 거래소, 자율규제 적용은 언제?

협회 "6월 중순 께 결과 발표"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업비트와 빗썸 등 국내 대형 암호화페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잇따라 문제가 터지면서 거래소에 대한 불신이 높아졌다. 거래소들이 모인 한국블록체인협회는 내달 중으로 자율규제안 심사를 완료하고 투자자들을 안심시키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1일 업비트가 사기혐의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데 이어, 16일에는 빗썸이 '팝체인'을 상장하려다 팝체인의 유동성 및 기술적 의혹 등이 제기되며 연기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지난 4월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안을 통해 스스로 자정노력을 하겠다고 밝힌지 한달밖에 안돼 터진 일이다.

국내 빅2 거래소인 업비트와 빗썸에서 투자자 신뢰를 훼손하는 사건이 줄줄이 발생하면서 업계에 대한 불신과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블록체인협회는 이달 말까지 자율규제안에 따른 일반 심사와 보안성 심사를 마치고 거래소에 대한 신뢰 확보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블록체인협회는 이달 8일까지 두나무(업비트), 비티씨코리아닷컴(빗썸), 스트리미(고팍스), 오케이코인코리아, 코미드, 코빗, 코인원, 코인제스트, 코인플러그(CPDAX), 플루토스디에스(한빗코), DEXKO(한국디지털거래소), 후오비코리아 등 12개 협회 회원사 거래소에서 심사 접수를 받았다.

현재 자율규제위원이 진행하는 일반 심사와 정보보호위원이 심사하는 보안성 심사를 투트랙으로 진행중이며, 이달 말까지 심사를 마친 뒤 오는 6월 중순께 통과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현기 블록체인협회 사무국장은 "자율규제안이 규제 사각에 있던 거래소들의 문제점을 절충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보유하고 있지 않은 암호화폐를 전자장부 상에만 표시해 거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업비트 같은 사례도 예방될 것으로 기대했다.

자율규제안이 적용되면 거래소는 투자자가 암호화폐를 출금할 때를 대비해 필요한 암호화폐 총량의 100% 이상을 별도의 지갑으로 구분, 분리해서 관리해야 한다. 또한 통화별 보유하고 있는 암호화폐량의 70% 이상은 네트워크와 완전히 분리된 암호화폐 지갑에 보관한다.

또한 이 같은 자산 관리 상황에 대해 매년 외부감사인으로부터 감사를 받고 결과를 협회에 보고하도록 돼 있다.

암호화폐 상장 심사는 거래소 자체적으로 하지만, 이번 팝체인 사태 때 '상장 재검토 권고'를 한 것처럼 앞으로도 상장과 운영에 대해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김 사무국장은 "거래소 시스템 등에 대한 심사가 끝나고 나면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더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