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서울 VR·AR 엑스포 공동관 운영…지원 성과 소개

국내 우수 VR콘텐츠 16개 전시…'VR한류'로 글로벌 겨냥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김영준, 이하 한콘진)이 '서울 VR·AR 엑스포'에서 공동관을 운영, '2017 가상현실콘텐츠산업육성' 지원 과제의 성과를 소개했다.

지난 19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 박람회인 '서울 VR·AR 엑스포 2018'가 열렸다. 여기서 한콘진은 'VR콘텐츠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공동관을 운영했다.

공동관에는 노래방, 어린이 안전 교육 시스템, 애니메이션, 시네마틱 콘텐츠 등을 주제로 한 ▲'2017 VR콘텐츠 프런티어 프로젝트' 4개 ▲'2017 VR콘텐츠 제작지원사업' 10개 ▲'2017 지역활용형 VR·AR콘텐츠 제작지원사업' 2개 등 총 16개의 VR콘텐츠가 전시됐다.

이중 세계 최초 4DX 영화인 바른손이앤에이의 '기억을 만나다'는 오는 5월 제71회 칸국제영화제 마르쉐 뒤 필름(Marche du Film)의 다음 프로그램 VR시어터 부문에 공식 상영이 확정됐다.

원작 애니메이션 '넛잡'의 외톨이 쥐 '버디'와 친구가 되는 과정을 콘텐츠로 담은 '버디 VR'은 서울 VR·AR 엑스포 2018의 부대행사인 '서울 VR·AR 어워즈'의 영상콘텐츠 부문에서 베스트상을 수상했다. 참가업체 '스튜디오코인'은 게임콘텐츠 부문 등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

이어진 신작·신제품 발표회에서 스튜디오코인은 안전 장비 사용법과 재난 발생 시 대피 요령을 배울 수 있는 콘텐츠 '버추얼안전체험관'을, 유콘크리에이티브는 유네스코 지정 국보 285호 반구대암각화 VR체험 콘텐츠 등 선정 과제를 소개했다.

VR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에 참여한 VR 콘텐츠 개발업체 브릴라 관계자는 "방문객의 대다수가 재방문을 문의하며 흥미를 보였다"며 "엑스포를 통해 사업성을 검증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콘진은 향후 가상현실 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해 컨설팅과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및 입주공간 등 인프라를 제공하는 '뉴콘텐츠센터'와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가상현실 콘텐츠 사업화 지원사업 등에 다각도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