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신규인력 채용에 '업무능력'이 가장 중요


중진공, '일자리 미스매칭' 관련 설문조사…업무능력·인성 중요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중소·벤처기업들은 신규인력 채용시 '기술 및 관련 경력 보유 등 업무능력'을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을 원하는 인력은 기술·기능직의 전문학사·고졸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소·벤처기업 일자리 미스매칭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중진공 31개 지역본·지부의 일자리 매니저를 통해 중소·벤처기업 480개사를 대상으로 현장의 의견을 듣기 위해 진행한 것이다.

응답 기업들은 중소·벤처기업의 신규인력 채용 시 가장 중요한 고려사항으로 '기술 및 관련 경력 보유 등 업무능력(53.1%)'을 꼽았다. 다음으로 회사의 인재상에 부합하는 인성(36.7%), 관련분야 자격증 보유 여부(6.2%), 학력·전공분야(2.8%), 기타(1.2%) 순이었다.

채용을 원하는 직무 분야는 기술직(31.3%), 기능직(31.1%), 생산직 종사자(22.6%), 사무직 관리자(13.3%), 순이었으며 학력사항은 전문대졸(45.7%), 고졸 이하(25.2%), 대졸(20.8%) 등의 순이었다.

중진공이 중소·벤처기업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를 위해 시행하고 있는 '청년 중소기업 취업보장 서비스'의 사업 참여의사는 75.8%, '청년장병 중소·벤처기업 취업지원' 사업 참여의사는 61.3%였다.

중진공은 올해 상반기 중 전국 16개 '기업인력애로센터'를 통해 청년 중소·벤처기업 취업 희망자를 공개 모집해 직무교육 후 근로조건이 양호한 중소·벤처기업에 취업매칭을 실시하고, 3년간 취업매칭을 보장하는 '청년 중소기업 취업보장 서비스'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또 의무복무중인 청년장병에 대한 직무 맞춤교육 후 중소기업 취업을 희망하는 장병과 중소·벤처기업에 대해 취업매칭을 실시하는 '청년장병 중소·벤처기업 취업지원'도 확대할 방침이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이번 현장의견 조사를 통해 청년들에게 일자리와 꿈을 줄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의 관점에서 기술·기능인력의 취업활성화를 위한 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취업매칭 이후 기술 관련 직무역량 향상을 위한 연수지원, 우수인력 장기재직을 유도하는 내일채움공제 등 중진공의 인력양성사업을 원스톱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