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산되는 미투 열풍, 정치권 "법제화 약속"

민주·한국·바른미래 등 당 특위 구성, 앞다퉈 제도 정비


[아이뉴스24 채송무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문제가 문화예술계를 넘어 정치권을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여야 각당이 미투를 제도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은 젠더폭력대책특위를 구성했고, 신고센터를 설치해 성폭력 제보를 통해 즉각 진상조사를 하겠다"면서 "지방선거에 나서는 우리당 후보의 도덕성과 성평등 의식 제고를 위해 엄격한 기준을 제고하겠다"고 설명했다.

추 대표는 "지방선거 영향을 고려해 진실을 덮거나 외면하는 정무적 판단을 일절 하지 않을 것"이라며 "오직 국민이 기대하는 원칙과 상식에 입각해 등불처럼 번지는 미투로 법과 제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춘석 사무총장은 추 대표가 말한 젠더폭력대책특위에 대해 "신고를 거쳐 당에서 직권으로 조사를 해 책임이 있는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물을 것이다. 고발도 당에서 직접 할 것"이라며 "이번 지방선거 관련해 이의제기가 이뤄진 부분은 당의 지구건 조사를 통해 공천 배제 등의 조치도 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제 우리 사회가 진지하게 답을 해야 할 때"라며 "미투 운동에 응답하고 양성평등을 위해 여성 성폭력 특위를 구성하고 박순자 의원을 위원장으로 선임한 것을 알려드린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가 미투의 사회적 대변자가 돼야 한다"며 "앞으로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다. 순결 콤플렉스를 타파하고 과거의 잘못된 운동권 문화를 배제하는 등 미투를 계기로 양성 평등의 헌법적 가치를 사회적으로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국당은 3월 임시국회에서 여성 성폭력 근척 대책 특위를 국회 차원의 특위로 개선하겠다고도 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역시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이것이 일회성으로 유행처럼 번졌다가 법 제도의 개선 등 사회의 진정한 변화가 없는 식으로 끝내서는 안된다"며 "권은희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바른미래당 의원 전원이 성폭력에 대해 혁명적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법 제도 정비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우리당에서는 10여명의 변호인단을 구성해 미투를 법률적 지원하고 무료 변론하는 등 피해자 구제에 앞장서겠다"면서 "가해자 처벌과 2차 피해 방지 등을 돕겠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