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후련한 이상화 "고다이라가 나를 존경한다더라"


최선 다한 레이스로 은메달 "드디어 끝났다고 생각했다"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올림픽에서 이상화(29, 스포츠토토)은 최선을 다해 질주했고 은메달이라는 선물을 받았다.

이상화는 18일 강원도 강릉의 오벌(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33의 기록으로 고다이라 나오(일본, 36초94)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레이스가 끝나고 은메달이 확정된 뒤 이상화는 눈물을 쏟았다. 모든 것을 걸었지만 부상 극복에 애를 먹었고 3연패에 대한 기대감이 부담으로 작용했다. 참고 참았지만, 눈물이 나오는 것을 막을 방법이 없었다.

눈물을 멈추고 취재진과 만난 이상화는 "마지막 코너까지 빠르다는 느낌을 받았다. 세계신기록 느낌이 오는 것 같았다. 그렇지만, 마지막 코너에서 실수가 나왔다"고 회상했다.

이어 "무릎 부상으로 스피드 감각을 잃었다. 회복에만 1년 6개월이 걸렸다. 감각이 올라오는 추세였고 캐나다에서 36초대 기록도 있었다"며 나쁘지 않은 분위기였음을 강조했다.

그렇지만, 이상화의 마음대로 되는 일이 아니었다. 눈물을 쏟은 이상화는 "드디어 끝났다고 생각했다. 3연패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다. 그래도 계속할 수 있다고 되뇌었다. 전체 기록은 37초 초반이고 2위한 것만으로도 내겐 좋은 추억이라고 생각한다"며 힘든 여정이었음을 토로했다.

경기가 끝난 뒤 고다이라와 대화를 나눴다는 이상화는 "고다이라와 중학교 때부터 함께 했다. 고다이라가 나를 존경한다더라"며 "나도 고다이라에게 (500m를 앞두고) 1000m, 1500m도 탄 것에 존경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고다이라는 이상화의 앞 조에서 뛰었다. 올림픽 기록이 나오는 순간 경기장에는 탄성이 퍼졌다. 이상화는 "(앞선) 나오 경기를 보지 않았다. 기록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면 몸이 굳을 것 같았다. 지난해 세계선수권 당시 느꼈다"며 냉정한 레이스를 하기 위해 애를 썼음을 전했다.

이날 경기장에는 이상화의 부모가 자리했다. 이상화는 "올림픽에 처음으로 부모님이 오셨다. 기대겠다는 생각으로 경기했다. 많이 긴장해서 부모님 얼굴을 떠올렸다. 힘이 됐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2022 베이징올림픽 도전에 대해서는 "(지금) 힘들다. 몰라요"라며 즉답을 피했다. 대신 "기회는 있을 것 같다. 섣불리 은퇴를 말하긴 그렇다. 경기장에서 볼 기회가 있을 것이다"며 미묘한 발언을 남겼다.

고다이라와의 대화를 소개하며 "고다이라와 지난해 월드컵을 돌면서 물었다. 평창이 끝나고 베이징도 탈 것인가를 두고 (고다이라가) 내가 하면 한다고 하더라. 그래서 '그렇구나’'라고 말했다. 그 당시에는 정말 재미있게 나눈 대화였다. 지금 질문을 들으니"라며 말끝을 흐린 뒤 "일단 올림픽이 끝났으니 쉬고 싶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강릉=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