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작년 매출 1천663억원…24.4% '감소'

4분기는 전분기 대비 성장 …상반기 '뮤' 기반 게임들 본격 출시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웹젠(대표 김태영)은 지난해 4분기 매출 436억원, 영업이익 146억원, 당기순이익 97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4.2%, 7.6%, 27.8%씩 감소한 수치다.

또 지난해 연간 매출은 1천663억원, 영업이익 440억원, 당기순이익 300억원으로 역시 전년 대비 각각 24.4%, 23.0%, 33.2% 하락했다.

지난해 IP 사업 영향으로 해외 매출은 늘었으나 '뮤오리진' 등 기존 게임의 국내 매출이 감소하면서 실적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다만 4분기 매출은 중국에서 '뮤' IP 제휴 게임들이 흥행하면서 전분기 대비 큰 폭으로 성장하는 등 반등에 성공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21.6% 늘었으며, 영업익과 당기 순익도 각각 91%와 240.9% 급증한 것.

이는 국내에서 직접 출시한 웹게임과 모바일 게임이 시장에 안착하면서 실적 반등을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이 같은 4분기 실적 호조를 시작으로 당분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회사 측은 낙관했다.

이와 관련 웹젠은 올 상반기 중 '기적뮤: 각성'의 한국 내 테스트를 진행하고, 출시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또한 상반기 중 '대천사지검H5(한국명 미정)' 등 HTML5 기반 게임들의 국내·외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 이 외 해외 시장을 노리고 준비해 온 모바일 전략 게임 '퍼스트 히어로'의 글로벌 서비스 역시 상반기 중 시작한다.

퍼스트 히어로를 비롯해 국내 게임사 및 개발 자회사에서 직접 만든 게임들의 국내·외 퍼블리싱 경험을 쌓는 한편 서비스 장르를 넓힌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표이사 직속으로 신작게임 발굴 부서를 정비, 퍼블리싱 계약 및 투자 대상 개발사와 접촉하고 있다.

김태영 웹젠 대표는 "자체 개발과 직접 퍼블리싱 사업의 비중을 확대하기 위해 모든 임직원들이 여러 준비를 하고 있다"며 "개발력을 높이기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하고, 국내·외 여러 개발사들을 만나 투자 및 퍼블리싱 사업 기회를 찾는 등 지속가능한 성장성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