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하진 블록체인協 위원장 "암호화폐 투자, 판단은 개인 몫"

"협회와 거래소가 코인 가치 및 정확한 정보 제공해야"


[아이뉴스24 김지수기자] 전하진 한국블록체인협회 초대 자율규제위원장이 암호화폐 투자는 개인이 판단해 결정할 문제라며 하나의 잣대로 묶는 것은 위험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전 위원장은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회의실에서 열린 한국블록체인협회 창립기념식에서 참석해 "현재 비트코인의 가격은 블록체인 기술에 발전 가능성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으로 형성되고 있다"며 "협회와 거래소가 투자자들에게 코인에 대한 정확한 가치를 알려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이어 "암호화폐 투자는 전적으로 개인이 판단해 결정할 몫이다. 타인이 봤을 때 낡고 볼품없는 골동품도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면 살 수 있는 것"이라며 "어떤 하나의 잣대를 가지고 투자를 묶어버리는 것은 위험하다고 생각한다"는 소신도 밝혔다.

전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협회 창립과 함께 거래소, 투자자까지 블록체인 생태계를 확장시키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할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무엇보다 암호화폐 투자로 인한 피해자 나오지 않도록 투자자 보호를 위한 노력도 병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진대제 초대 블록체인협회장,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대내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채이배 국민의당 의원 등이 참석해 협회 창립을 축하했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