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암호화폐 대책, 현장에 답 있다"

"더 이상 국가주의 안 통해, 민간 지원에 집중해야"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정부의 암호화폐 관련 정부 대책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며 "더 이상 국가주의는 통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2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시지탄이나 정부가 실명제를 도입하기로 한 것은 양성화 관리와 선의의 피해자가 없도록 하는 지적을 수용한 것으로 큰 방향을 제대로 잡은 것"이라면서도 "규제 입장에 변화가 없으면서 겉으로는 자유를 내세워 은행에게 관리 의무를 떠밀었다"고 질타했다.

안 대표는 "특히 오류와 투자자 피해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못했다"며 "암호화폐의 투기를 막기 위한 미봉책일 뿐 아날로그 사람들이 디지털 의사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용어부터 우선 가상화폐가 아니라 암호화폐라고 하고 논의해야 한다"며 "거래소 관계자와 투자자와 논의해야 한다. 언제 어떤 조치할지 부터 발표해 시장에 예측 가능성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앞세우고 끌고 가는 산업화 시대는 지났다. 민간 지원에 집중해야 한다"며 "국민의당은 암호화폐 대책을 철저히 점검하고 대안 마련에 나서겠다"고 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