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 '태후'→'쌈'→'조선명탐정3'…흥행 파워 계속되나

드라마로 일군 인기 영화로 이어간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조선명탐정3'의 배우 김지원이 '태양의 후예'와 '쌈, 마이웨이'를 잇는 히트 캐릭터를 예고했다.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3', 감독 김석윤, 제작 청년필름㈜)은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김명민 분)과 서필(오달수 분),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 월영(김지원 분)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이다.

극 중 김지원은 월영 역을 맡아 김지원, 오달수와 연기 호흡을 나눴다.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윤명주, '쌈, 마이웨이'의 최애라까지 연이은 신드롬을 일으키며 차세대 '로코퀸'으로 자리매김한 김지원이 이번에는 사극에 도전한다.

시리즈 사상 가장 강렬한 여성 캐릭터로 합세한 김지원은 웬만한 장정도 제압할 괴력에 김민을 한 눈에 홀려버릴 매력, 명탐정 콤비도 깜짝 놀랄 빛나는 수사력까지, 완벽한 면모를 지닌 인물이다. 특히 이전 시리즈의 여성 캐릭터와 달리 사건 해결에 없어서는 안될 공을 세우며 명탐정 콤비의 해결사 노릇을 톡톡히 해낸다.

월영은 김민과 서필이 난관에 봉착할 때마다 뛰어난 두뇌로 실마리를 풀고, 두 사람이 정체 모를 검객들에게 쫓길 때면 무시무시한 힘으로 이들을 구해내기도 한다. 서필은 김민과 월영 사이를 질투하기도 하며 명탐정 트리오는 어디로 튈지 모를 색다른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전망이다.

김지원은 "극 중 월영은 연결고리와 같다. 모든 사건들이 월영을 통해 이어진다"라고 예고했다.

'조선명탐정3'은 오는 2월8일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