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슬럼버' 강동원, 누명 쓴 택배기사 되다

한효주·김의성·김대명·김성균 등 앙상블 예고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영화 '골든슬럼버'가 배우 강동원의 변신을 예고하는 스틸을 공개했다.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 제작 영화사집)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다. 강동원의 차기작이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까지 가세한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평범한 택배기사 건우 역으로 분한 강동원의 신선한 변신으로 시선을 끈다. 한순간에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택배기사 건우 역의 강동원은 파란 택배 유니폼부터 편안한 웨이브 헤어까지 평범하고 익숙한 비주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순식간에 범인으로 지목된 건우의 당황한 모습부터 위험에 처한 일촉즉발의 상황까지 담아낸 이번 스틸은 소박하게 살아오던 보통 사람에서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점차 변모해가는 건우의 고군분투를 예고한다. 강동원은 건우 역을 통해 인물의 섬세한 감정 변화를 그려내는 한편 긴박한 도주 연기까지 소화해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전망이다.

건우의 고등학교 동창이자 건우가 도망칠수록 위험에 빠지는 친구들의 모습을 담은 스틸은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까지 특별한 조합으로 눈길을 붙잡는다. 위험에 빠진 건우를 진심으로 걱정하고 신뢰하는 친구들 역의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은 주변에 존재할 법한 현실적이고 인간적인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현실적인 공감대를 선사할 것이다.

건우를 돕는 유일한 조력자 민씨 역으로 분한 김의성과 건우에게 단서를 건네는 무열 역의 윤계상은 사건의 실체를 아는 비밀스러운 요원들로 분했다.

사건의 시작이 되는 대통령 후보 차량 폭파 스틸은 한국영화 최초로 광화문 세종로 로케이션으로 촬영된 장면이다.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독창적 볼거리가 기대감을 높인다.

영화는 오는 2월14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