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모래시계', 대구 공연 취소…지방선거 여파?

당초 3월 공연 예정, 공연장 측 일방적 사용승인 번복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창작 뮤지컬 '모래시계' 대구 공연이 공연장 측이 일방적인 사용승인 번복으로 취소됐다.

뮤지컬 '모래시계'는 1995년 ‘귀가 시계'라 불리며 시청률 64.5%를 기록한 국민 드라마를 무대화한 작품이다.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무대 구성, 완성도 높은 군무와 노래, 그리고 배우들의 열정적인 연기가 더해져 시대와 세대를 뛰어넘는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애초 TBC와 공연기획사 S.J엔터테인먼트는 오는 3월5일부터 11일까지 대구 계명아트센터에서 뮤지컬 '모래시계'를 공연하기로 결정하고 사용 승인까지 받아 놓은 상태였다. 그러나 최근 계명아트센터에서 공연장 대관 사용 승인을 번복하고 일방적으로 공연 상연 불가 통보를 했다. 이에 뮤지컬 '모래시계' 관계자는 전국 투어의 일정 차질과 경제적 손실을 입게 됐다.

더욱 논란이 되는 것은 계명아트센터 측의 공연 불가 사유다. 계명아트센터는 뮤지컬 '모래시계'의 상연이 2018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친다는 이유로 공연장 사용 의사를 번복했다. TBC와 S.J엔터테인먼트는 공연 오픈 공지를 준비하던 중 계명아트센터의 일방적 공연 취소 통보를 받고 매우 난감한 상황에 처했다.

특히, 계명아트센터 홈페이지에는 월간일정을 통해 뮤지컬 '모래시계' 공연 일정이 공지돼 있어 관객들의 혼란은 가중되고 있다.

뮤지컬 '모래시계' 관계자는 “계명아트센터의 일방적 공연 취소는 순수창작예술을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해석한 결과로 보인다. 이는 작품이 가진 진정한 의미를 무색하게 만드는 일이다"라며 "뮤지컬 '모래시계'는 우울한 시대가 가져온 제약 속에서 각자의 길을 가는 세 청년의 우정과 사랑을 다룬 작품이다. 시대와 역사, 인생을 상징하는 '모래시계' 속 모래가 다 떨어지더라도, 시계를 다시 뒤집으면 새로운 시간과 창조적 세상이 열린다는 희망적 메시지를 담고 있다. 지방선거에 영향을 준다는 이유로 공연장 사용 허가를 번복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정부의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의 문제를 인식하고 적폐 청산 목적으로 순수창작문화예술 활동을 진작시켜야 하는 시점에,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유감이다. 뮤지컬 '모래시계' 대구 공연 취소는 순수예술공연을 정치적으로 잘못 해석하고 곡해함으로써 일어난 일로 생각한다"라며 "이는 지방 공연예술문화를 위축하게 하고 또 다른 문화예술 분야의 적폐를 양산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을 심어주기에 충분하다. 이 상황에 대한 계명아트센터의 책임 있는 답변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