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여건 갖춰진다면 남북 정상회담 용의 있다"

"남북 관계 개선과 북핵 문제 해결, 펼치는 대북 정책 할 것"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북핵 문제 해결과 남북 관계 개선을 동시에 추진하겠다며 이를 위해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남북관계 개선과 함께 북핵 문제 해결을 이뤄내야 한다"며 "북핵이 해결돼야 남북관계도 개선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국제사회는 그동안 강도 높은 제재와 압박을 가해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제재의 목적은 북한을 대화로 이끌어내는 것인데 지금은 첫 시작"이라며 "우리가 북한에 성의를 다해 대화를 해서 노력을 하겠지만 다시 북한이 도발하면 국제사회는 강도높은제재와 압박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역시 두 가지 모두를 펼치는 대북 정책을 펼칠 것"이라면서 "물론 정상회담을 하려면 여건이 조성돼야 하고 어느 정도 성과가 담보돼야 하지만 그런 여건이 갖춰진다면 언제든지 정상회담에 임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