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휴방기에 '하얀거탑' 본다…"UHD로 리마스터링"

'투깝스'-'로봇이 아니야' 이후 주중 편성…22일 첫방송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웰메이드 드라마로 호평 받았던 의학드라마 '하얀거탑'이 UHD로 시청자들을 찾는다.

5일 MBC는 "'하얀거탑'이 22일 밤 10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3월 차기 주중 미니시리즈 방송이 시작될 때 까지 월~목 밤 10시 대에 방송된다. 평창 동계 올림픽 시즌에는 편성이 유동적으로 조정된다"고 밝혔다.

앞서 MBC는 월화드라마 '투깝스'와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가 끝나면 7주 동안 주중 미니시리즈 휴방기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 시기에 '하얀거탑'이 방송되는 것.

'하얀거탑'은 2007년 방송 당시 숱한 화제를 낳으며 인기리에 방영된 것을 넘어 11년이 넘은 최근까지도 '명품 드라마'로 회자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금도 여전히 의학 드라마의 레전드로 꼽히며 '드라마의 고전' 반열에 올랐다.

당시 '하얀거탑'은 선(善)한 역할이 주인공이라는 기존 드라마의 편견을 깨고 자신의 야망에 충실한 한 천재 의사의 질주와 종말을 그리며 드라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아다. 뿐만 아니라 권력과 조직을 둘러싼 다양한 인간 군상의 모습을 보여주며 트렌디 드라마와는 차별화 된 이야기로 안방 극장에 신선함을 불어 넣기도 했다.

MBC는 '하얀거탑'을 UHD로 편성하며 당시 제작 시간 부족 등으로 인해 미흡했던 후반 작업을 조금 더 보완하여 화질과 음질 등이 향상된 보전할 만한 가치를 지는 영상물로 다시 선보인다는 각오다.

UHD로 리마스터링 하는 첫 드라마로 '하얀거탑'을 선정한 이유로는 "10년이 지난 지금도 다시 보아도 손색없을 만한 명작 드라마이자, 최근 의료계의 다양한 이슈들이 조명되고 있는 만큼 시대적인 상황과도 잘 맞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