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화유기' 추락사고, 장시간 노동·무리한 요구"


"추가 작업 요구, 사고 발생했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이하 언론노조)이 '화유기' 세트장 사고 원인을 꼬집었다.

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내 언론노조 회의실에서 언론노조가 tvN 드라마 '화유기' 제작현장 추락사고 대책 수립 요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MBC 아트 관계자, '혼술남녀' 故이한빛 PD 유가족, 피해조합원 동료 등이 참석했다.

이날 언론노조는 지난 12월28일 오후 2시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화유기' 제작 현장을 조사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후 본격적으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언론노조는 "무리한 편성에 따라 장시간 노동이 반복되는 가운데 계약 내용에 없는 무리한 작업 요구가 빈번해 스태프들의 피로가 누적된 상황이었다"며 "제대로 된 설계도면도 없이 부실한 자재로 시공된 환경, 안전 장비 없이 무리한 작업 요구를 수행하다 추락 사고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전 수일 간 소도구 담당팀은 새벽 4시까지 작업하는 등 장시간 노동에 내몰렸고 사고 당일도 오전부터 작업을 시작해 새벽 1시경 종료하고 숙소로 돌아가려 했다. 그 상황에 추가 작업 요구가 있었고 사고가 발생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한편 지난 12월23일 새벽 경기도에 위치한 '화유기' 세트장에서는 한 스태프가 추락, 허리뼈와 골반뼈가 부서져 하반신이 마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월27일 언론노조 측은 '화유기' 제작사 JS픽쳐스와 방송사 CJ E&M에 제작 중지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바 있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