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감원장 "금융사, 혁신과 소비자 보호에 힘써야"

금융산업 혁신 돕기 위한 조치 발표 및 금융소비자 보호 강조


[아이뉴스24 김지수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산업에 대한 혁신과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조했다.

최 원장은 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2018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최근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맞춰 국민의 요구에 부합하는 금융 본연의 역할에 대해 당부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는 혁신 분야에 대한 원활한 자금 공급을 통해 경제 성장을 촉진해야 할 중차대한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 자리에서 혁신을 강조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 등 외부환경의 변화에도 금융권의 혁신이 다소 부족해 자금 중개 기능도 충분하지 않은 것 같다"며 "금융산업은 생산적인 분야에 적시에 자금을 공급해 수익 창출 및 경제 활력을 높여 국민경제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원장은 이어 "혁신 분야는 성장과 고용의 가능성이 높다. 이들 분야에 대한 지원은 국민이 금융에 바라는 사회적·시대적 사명"이라며 "금감원이 금융산업의 혁신을 도울 수 있도록 처벌 위주의 감독·검사를 시정과 예방 중심으로 전환하는 등 시장 자율을 존중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금융회사에 대한 요구 사항도 언급했다. 최 원장은 "금융회사의 영업방식을 소비자 중심으로 전환해 소비자 관점에서 바람직한 거래를 영업목표로 설정할 필요가 있다"며 "금융소비자는 단순한 고객이 아닌 금융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동반자라는 인식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마지막으로 "소비자의 권익 증진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을 때 신뢰 확보와 시장규모 확대를 꾀할 수 있다"며 "금감원도 금융소비자의 권익증진을 최우선의 가치로 삼고 업무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