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명탐정3' 김명민 "김지원과 멜로 있다"

김석윤 감독 "1, 2편에 이어 여성 배역 적극적"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영화 '조선명탐정3'의 김명민이 김지원과의 러브라인을 예고했다.

3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이하 '조선명탐정3', 감독 김석윤, 제작 청년필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김석윤 감독과 배우 김명민, 오달수, 김지원이 참석했다.

'조선명탐정3'는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김명민 분)과 서필(오달수 분), 기억을 읽은 괴력의 여인 월영(김지원 분)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이다.

김명민은 1, 2편에 이어 탐정 김민을 연기한다. 새로 합류한 김지원은 김민과 서필이 수사를 하다 만나게 된, 기억을 잃은 의문의 여인 월영으로 분했다. 이날 김명민은 이번 영화에서 여성 인물과 김민의 사이에 멜로 라인이 있다고 예고했다.

그는 "멜로가 있다. 그 전까지도 여자와의 그런 관계들이 없지 않았지만 이번엔 서로 주고받는 말랑말랑한 면이 있다"며 "그런 면에서 오달수가 질투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김민은 늘 여성에게 사로잡혀버리는 스타일인데 이번엔 서로 주고받는 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김석윤 감독은 "1,2편에 비해 여자 배역이 적극적"이라며 "김민과 서필 사이에 월영은, 오달수가 질투를 느낄만큼 끼어든다"며 "기억을 점차 찾게 되는 인물인데 괴력과 걸크러시를 지녔을 뿐 아니라 굉장히 사극적인 모습부터 현대극에 나오는 러블리한 여자주인공의 연기까지, 스펙트럼이 가장 넓어야 하는 역할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지원이 워낙 연기를 잘 하니 캐스팅을 할 수밖에 없었다. 물론 외모도 뛰어났다"고 덧붙였다.

영화는 오는 2월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