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아마존, HDR10+ 콘텐츠 100여개 선봬

QLED 포함 2017년형 UHD TV 전 모델 적용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삼성전자가 아마존과 손잡고 HDR10 플러스가 적용된 프리미엄 영상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2017년형 QLED TV와 UHD TV 사용자들이 13일부터 영상 스트리밍 앱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통해 HDR10 플러스가 적용된 프리미엄 영상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HDR10 플러스는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영상 표준 규격 기술로 매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표현함으로써 영상의 입체감을 높이고 실제 눈으로 보는 것과 유사한 화면을 만들어 낸다.

서비스 출시로 삼성 TV 고객들은 아마존이 자체 제작한 인기 TV∙영화 시리즈 더 그랜드 투어, 더 틱, 높은 성의 사나이 등을 포함해 다양한 제휴 콘텐츠 100여개를 HDR10 플러스가 적용된 고화질로 감상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와 아마존은 HDR10 플러스 지원 콘텐츠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그레그 하트 아마존 비디오 부문 부사장은 “전 세계의아마존 비디오 고객들이 HDR10 플러스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궁극의 시청 경험을 제공하는 HDR10 플러스 기술과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의 조합은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음두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섬세한 표현력과 선명한 색채감으로 원작자가 의도한 그대로의 시청 경험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HDR10 플러스 콘텐츠 확산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